문재인 대통령, 내일 5당 원내대표 첫 회동 '國-靑 협치' 시동

1기 내각 인사청문회·개혁과제·북핵 대응등 현안 논의할 듯
국민의당 "靑, 오찬 정식초청 원내대표 참석"… 4당도 동의
취임후 국방부 처음 방문 "북한 도발·핵 위협 용납 안할 것"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17-05-18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안보 챙기기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취임 이후 처음으로 국방부를 방문한 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의 안내로 합동참모본부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여야 5당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회동을 한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여야 5당 원내 지도부가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따라서 회동에서는 청와대와 국회간 협치를 비롯해 문재인 1기 내각 인사청문회, 일자리 추경 등 개혁과제, 북핵위기 대응방안 등 다양한 현안을 놓고 대화가 오갈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의당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17일 브리핑에서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9일 청와대 오찬에 대해 정식 제의를 했고 참석 범위는 5당 원내대표라는 이야기를 했다"며 "김동철 원내대표는 참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앞서 전 수석은 전날 취임한 김 원내대표에게 축하 인사를 하기 위해 국회를 찾았다.

최 원내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우선 여러 가지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원내대표들을 청와대로 초청해서 의제 제한없이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는 의사를 표명해서 금요일 오찬으로 잡았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4개 정당의 동의는 이미 받은 상태에서 오늘 김 원내대표가 참석하기로 해 사실상 일정이 확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의제에 대해선 특별히 한정한 것 없이 현안 전체를 논의하자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강조해 다양한 현안에 대해 폭넓은 논의가 이뤄질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취임 직후부터 강조한 협치와 개혁법안의 처리에 대해 협조를 구하고, 야당은 협치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해 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민의당은 실무준비단을 꾸려 청와대 오찬에서 예상되는 논의에 대해 대비하기로 했다.

앞서 청와대는 민주당과 국민의당 원내대표 경선이 마무리된 뒤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간의 회동을 추진해 왔다.

전 수석은 지난 15일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와 회동한 자리에서 오찬 문제를 협의했으며, 바른정당과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국방부와 합참을 처음 방문, "북한의 도발과 핵 위협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