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안중근! 훌륭한 어머니에 훌륭한 자식

한정규

발행일 2017-06-09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52801001918800094121
한정규 문학평론가
1909년 10월 26일 하얼빈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후 여순 관동도독부 지방법원에서 재판을 받은 안중근과 그의 어머니 간 동생들을 통해 전해진 말이 감동을 준다. 안중근은 동생 정근·공근이 여순 감옥으로 면회 왔을 때 어머님께 불효한 점을 용서하여 주시라 전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어머니에게 마지막으로 훈시 말씀을 여쭤달라고 했다. 그 소식을 들은 안중근 어머니는 흐트러지거나 비통해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너는 옳은 일을 했다. 그러니 비굴하게 목숨을 구걸하지 말라, 대의를 좇아 죽음을 선택하라, 이것이 나에 대한 효도다"라며 형에게 알리라고 했다. 안중근의 어머니 조마리아 여사는 그 어느 어머니 못지않게 자식을 사랑하는 어머니였다. 그런 어머니가 아들에게 재판을 받으면서 비굴하게 목숨을 구걸하지 말고 죽음을 택하라고 한 것은 조국 독립을 위해 정의를 택한 아들 못지않게 훌륭한 어머니의 모습이었다. 영웅은 결코 우연히 태어나는 것이 아니다. 안중근에겐 그런 훌륭한 어머니가 있었다. 안중근 어머니는 "천하를 자기 책임으로 하는 숭고한 정신을 가지라고 했다. 그렇게 하면 영원히 사람들의 경의를 받을 것이다" 라고 마지막 부탁을 했다한다.

안중근은 조선과 중국 등지를 전전하면서 교육구국, 의병구국을 주창했으며 일제의 침략야욕을 폭로했을 뿐만 아니라 살신성인의 정신으로 암울함에 빠진 당시 사람들에게 항일 구국투쟁의 일대 전환기를 가져다주었다. 특히 식민지국가 국민들이 민족해방과 독립 쟁취를 위한 투쟁의 정당함을 세계만방에 행동으로 깨우쳐 줬다. 안중근은 의병 참모중장 신분으로 적의 괴수 이토 히로부미에 총을 쏴 그가 쓰러진 것을 보고 그 자리에서 태연하게 "대한독립 만세"를 세 번 외쳤다. 그리고 순순히 잡혀 1910년 3월 26일 중국의 여순 일러 감옥 형장에서 순국했다.

그를 두고 중국 민주주의 혁명 선구자인 손증산은 "공적이 삼한을 뒤덮고 이름을 만방에 날리니 비록 100년을 살지 못하여도 천추에 영생하라. 약소국가를 짓밟은 죄인 강대국의 재상 이토 히로부미가 이국땅에서 쓰러졌다"고 했으며 사상가 양계초는 안중근 의거를 "누른 황사가 천지를 감아치니, 노한 바람소리 돌격 호각소리와 같네, 흑룡강 밖의 눈은 칼처럼 매섭거늘 피 흘리며 다섯 걸음 만에 대사를 끝냈네" 라고 칭송했다.

호국의 달, 지금 국민은 안중근과 같은 충효는 물론 자신을 버릴 줄 아는 정치인을 보고 싶어 한다.

/한정규 문학평론가

한정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