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재건 혁신위장에 김태일 영남대교수 임명

송수은 기자

입력 2017-06-04 16:33:2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회가 당의 재건방안을 모색키 위한 혁신위원장으로 김태일 영남대 교수를 4일 선임했다.

아울러 지난달 9일 대선 패배의 평가 작업을 맡을 대선평가위원장에 이준한 인천대 교수가 인선됐다.

박주선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인선안을 발표했다. 혁신위는 김 교수를 앞세워 기존의 당헌·당규의 불합리한 부분과 함께 정체성과 이데올로기의 재정립, 그리고 내년 지방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는 방안 마련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이 교수가 이끌 대선평가위는 지난 대선 당시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가 패배한 원인과 배경을 짚고, 이를 토대로 혁신위와 함께 당 재건에 주력할 방침이다.

박 비대위원장은 혁신위를 향해 "기득권 양당의 패권구조를 깨고 제3정당으로서의 비전과 좌표를 고민해 개혁적이고 현대화된 정당 모델을 만들어 달라"며, 대선평가위에 대해선 "선거수행과정에 대한 객관적으로 냉정한 진단을 통해 실패를 반복하지 않도록 반면교사를 만들어 줄 것을 기대한다"고 주문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이준한 대선평가위원장은 "혁신위원장과 외부의 시각에서 다양한 경험을 갖춘 젊은 정치학자들, 그리고 전문가들과 함께 객관적이고 깊이 있는 평가를 하겠다"고 말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