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보훈대상 수상자 프로필]유족|송기준씨

아들 잃은 슬픔 '군인정신' 책임감으로 극복

경인일보

발행일 2017-06-20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3
송기준(86)씨는 1989년 9월 수도사령부에서 군 복무 중이던 아들을 불의의 사고로 잃었다. 막내아들이 숨진 슬픔은 말로 설명할 수 없을 만큼 컸지만 송씨는 30년 간의 군 생활로 체득한 군인정신과 남은 가족들에 대한 책임감으로 슬픔을 극복했다.

6.25 전쟁 당시 백마고지 탈환 전투에 참전해 화랑무공훈장을 받기도 했던 송씨는 군 전역 이후, 전몰군경유족회 안양시지회와 무공수훈자회 회원으로 가입해 20여 년 간 같은 아픔을 가진 유족들을 살뜰히 챙기고, 지역봉사활동에 적극 나서는 등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