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창]송도 한복판 '비공식 주차장' 방치하면 큰일

김명래

발행일 2017-06-26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62501001675000080111
김명래 인천본사 사회부 차장
송도국제업무지구(송도IBD) 한복판이 대형 트럭, 건설장비, 개인 승용차로 뒤범벅인 주차장으로 전락했다. 이 땅은 코스트코 송도점, 포스코건설 송도 사옥, 송도아트윈푸르지오 주상복합 아파트, 홀리데이 인 인천 송도 호텔, 인천아트센터 사이에 자리잡은 1만7천㎡ 규모의 준주거용지로 송도IBD를 개발하는 송도국제도시개발유한회사(NSIC) 소유다. 코스트코는 지난 1월 송도점을 개장하고 2월까지 이 땅을 '공식 주차장'으로 썼다. NSIC와 맺은 토지 사용 계약이 끝난 다음 이 땅은 어느 누구도 신경쓰거나 관리하지 않는 나대지로 방치됐고, 인천 남부와 경기 서부의 공사장을 오가는 트럭과 건설 장비 수십 대가 매일 밤 이용하는 주차장이 돼 버렸다.

대형 차량만 이 곳을 이용하는 게 아니다. 코스트코 송도점 고객과 포스코건설 일부 직원들도 이 곳에 개인 승용차를 주차하고 있어 사고 위험이 언제나 있다. 이 곳에 주차해본 사람은 알 것이다. 대형 트럭과 건설 중장비의 주차 공간이 따로 마련돼 있지 않다. 이들 차량이 진출입할 때 안전 운행을 유도하는 인력이 따로 배치돼 있지도 않다. 코스트코 송도점 고객 가운데 가족 단위 방문객이 다수다. 사고가 곧 어린이·노인 등 노약자의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책임 소재도 분명치 않은 이상한 땅이다. 코스트코는 '비공식 주차장' 입구에 '차량 진입 금지' 표지판을 세워두고서 "우리 책임이 미치는 범위가 아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코스트코 이용객의 주차는 계속되고 있다. 단속 권한이 있는 연수구는 "땅 주인이 아무 말 안 하는 데 왜 문제삼냐"며 볼멘소리다. 단속하면 오히려 송도의 다른 도로변에 불법 밤샘 주차가 이뤄지는 풍선효과가 예상되니 그냥 내버려 두는 게 낫다는 식으로 보고 있다. 토지 소유주 NSIC는 불특정 다수가 회사 소유 땅을 공짜로 이용하는 것을 크게 신경쓰지 않고 있다. 이렇게 송도IBD 중심의 넓은 땅이 방치돼 있다.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대형 차량이 오간다고 해서 무조건 인명 사고가 난다고 볼 수는 없지만, 트럭과 건설 장비의 안전 운행을 위한 기본 인프라조차 돼 있지 않다는 점을 생각하면 앞으로가 아찔하다. 누구라도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

/김명래 인천본사 사회부 차장

김명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