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창]공약 잘 실천하는게 좋은 자치단체장

이경진

발행일 2017-07-19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71801001208400058331
이경진 사회부 차장
시민에게 좋은 자치단체장은 공약(公約)을 잘 만들고 실천할 줄 알아야 한다. 경기도의 수부도시인 수원시의 염태영 시장은 그런 면에서 좋은 정치인이자 단체장이다.

지난 7년동안 '사람이 반갑습니다. 휴먼시티 수원'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시민과 약속했던 생태교통 페스티벌, 수원역환승센터, 레인시티 사업, 지속가능도시재단, 인문학 평생학습도시 등 사업이 대부분 성공작으로 평가받고 있어서다.

염 시장이 주목받는 이유는 일자리 창출에도 성과를 보인 드문(?) 시장이기 때문이다. 지난 2014년 민선 6기를 시작하면서 17만개 지역 일자리 창출 목표를 세운 염 시장은 '미스터 일자리 시장'으로 불릴 정도로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집무실에는 고용률·실업률·취업자수·일자리 목표 공시제 등 수원 일자리 현황을 한눈에 볼수있는 '일자리 상황판'을 설치, 일자리 창출에 행정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가장 많은 공약을 세우고 실천하는 것도 일자리 창출이다. 원스톱 고용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고용복지센터를 설립했고, '일(자리) 복(지) 터진 수원 추진'과 '비정규직 고용 개선' 공약들은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고 있다. 이같은 노력 덕분인지 대외적으로도 일자리 정책의 우수성도 인정받고 있다. 고용노동부주관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과 '일자리경진대회'에서 최근 2년 연속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 이후에는 지역 일자리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아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되기도 했다.

새 정부 들어 지방분권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기초단체장의 위상도 높아지는 분위기다. 게다가 일자리 창출이 국정 최우선 현안으로 꼽히면서 염 시장의 주가도 동반 상승하고 있다.

염 시장은 이 때문에 내년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 출마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실제 출마를 권유하는 정치권 인사도 있다는 게 수원시 내부의 전언이다.

염 시장에게 남은 1년은 기회이자 숙제다. 벌려놓은 일들에 대한 성과가 도출돼야 하고, 검증도 필요하다. 도지사 출마설에 대해 "현직에 우선 충실하겠다"는 그의 답변도 이와 같은 선상에 있다.

노력들이 쌓이면 시민들을 넘어 도민들에게도 인지도와 지지도가 높아지는 것은 당연한 이치다. 전주시장을 두 차례 지낸 뒤 전북도지사에 당선된 송하진 전북지사의 성공 사례도 염 시장이 잘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이경진 사회부 차장 lkj@kyeongin.com

이경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