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 in 송도]인천경제청 '투모로우시티 활성화' 연구용역 마무리

'소송 끝낸' 투모로우시티, 6년만에 정상화 시동 건다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17-07-24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 줌인 송도 투모루시티
최근 활성화 방안 수립 연구 용역이 완료된 송도 '투모로우시티'(Tomorrow City) 전경. 4차 산업혁명 등 첨단 기술을 전시·체험하는 공간과 환승센터로 활용된다. 환승센터 기능이 당초보다 축소되는 대신 주민들을 위한 공간이 늘어날 예정이다. /경인일보 DB

'u시티 비전센터' 4차산업 홍보관
'u 복합환승센터' 주민공간 활용
상가동, 앵커기업 유치 휴게시설
연간 약 21억원대 수익발생 기대
내년 개장 목표 리모델링 공사도


2017072301001511300073402
인천 송도국제도시 국제업무지구에 있는 복합시설물 '투모로우시티'(Tomorrow City)의 운영 방안이 확정됐다.

연내 소유권 이전 절차와 리모델링이 이뤄지면, 내년부터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한국산업관계연구원에 의뢰한 '투모로우시티 개편 및 활성화 방안 연구' 용역이 최근 완료됐다고 23일 밝혔다. ┃표 참조

2017072301001511300073403
투모로우시티는 송도국제업무지구 E6-1블록에 있는 지하 2층, 지상 6층, 연면적 4만8천㎡짜리 복합시설물이다. 이 건물은 2008년 3월 건립 공사가 시작돼 이듬해 7월 완공됐지만, 공사비 정산 관련 소송으로 2011년부터 운영이 중단됐다. 수년간 방치돼 있는 셈이다.

인천경제청은 지난해 소송이 종결됨에 따라 투모로우시티 개편 및 활성화 방안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 투모로우시티는 ▲u-City 비전센터 ▲u-복합환승센터 ▲상가동 ▲광장 등으로 구성된다. 연구 용역 결과를 보면, 'u-City 비전센터'는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시설을 홍보하고 체험하는 공간으로 활용된다.

4차 산업혁명 홍보관, VR(가상현실) 체험관, 드론 홍보관 등을 조성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을 유치해 연구개발·기술혁신 전시관, 4차 산업 기술 전시관을 운영하는 방안도 검토됐다.

'u-복합환승센터'는 대중교통 환승과 주민들을 위한 공간으로 사용된다. 인천경제청은 송도역 복합환승센터(2021년 개장 예정) 건립사업을 고려해 환승센터 기능을 축소하기로 했다. 1층만 환승센터 기능을 유지하고 나머지 2·3층은 주민을 위한 공간으로 쓰겠다는 구상이다.

인천경제청은 2층에 레스토랑 등 어린이·가족시설을, 3층에는 의료관광·뷰티·드론 관련 아카데미 시설을 유치할 계획이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인천공항과 지방 도시를 오가는 버스들이 투모로우시티를 경유하게 할 것"이라며 "투모로우시티 내부와 주변에 상업시설이 많이 있기 때문에, 공항 환승객들이 관광을 즐기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u-City 비전센터'와 'u-복합환승센터' 1층에는 인천관광을 홍보·안내하는 공간도 조성된다.

'상가동'은 임대 수익을 창출하는 공간이다. 인천경제청은 지상 1~2층에 광역상권을 대상으로 하는 앵커기업을 유치하고, 지하 1층에는 판매시설과 휴게시설을 입점시킬 계획이다.

'광장'은 워터 스퀘어, 아이스 스퀘어, 테라스 카페 등 이용자에게 휴식(아늑함)이나 경험(즐거움) 또는 편의(편안함)를 제공하는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투모로우시티 수익성 지수는 1.27로 나왔다. 기준치 1을 넘었다는 것은 사업성이 있다는 뜻이다. 이번 연구 용역에서도 연간 약 21억 원의 수익이 발생하는 것으로 예상됐다.

투모로우시티는 인천도시철도 1호선 '인천대입구역'과 연결돼 대중교통 접근성이 좋은 데다, 인천공항도 가깝다. 입지 조건은 뛰어나기 때문에, 경쟁력 있는 시설을 유치하는 게 수익 창출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경제청은 인천시 공유재산심의위원회 심의, 인천시의회 의결 등의 절차를 거쳐 인천도시공사로부터 투모로우시티 소유권을 받을 방침이다.

이후 2018년 개장을 목표로 리모델링(개·보수) 공사와 시설 유치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우리가 투모로우시티를 직접 운영할지, 다른 기관에 운영을 맡길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