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연인]꽃과 언어

권성훈

발행일 2017-07-31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73001002000100096382

언어는 /꽃잎에 닿자 한 마리 나비가

/된다.



언어는 /소리와 뜻이 찢긴 깃발처럼

/펄럭이다가 /쓰러진다.



꽃의 둘레에서 /밀물처럼 밀려오는 언어가

/불꽃처럼 타다간 /꺼져도,



어떤 언어는 /꽃잎을 스치자 한 마리 꿀벌이

/된다.

문덕수(1928~)


2017073001002000100096381
권성훈 (문학평론가·경기대 교수)
우리는 많은 에너지를 소통하는데 쓴다. 그 중심에는 언어가, 서로에게 가 닿기도, 와 닿기도 한다. 어떤 "언어는 꽃잎에 닿자 한 마리 나비가"되어 가 닿기도 하지만 어떤 "언어는 소리와 뜻이 찢긴 깃발처럼" 와 닿지 못하며 사라진다. "펄럭이다가 쓰러진다" 이때 언어는 공허한 펄럭임이며, 알 수 없는 잡음으로 사라질 뿐이다. 그것이 꽃의 언어라고 할 때, 꽃이 말하고자 하는 꽃말의 의미를 알아차리지 못한다면 '꽃의 둘레에서 밀물처럼 밀려오는 언어"를 들을 수 없다. 주변의 소리를 듣지 못한다면 귀머거리이거나, 상대가 자신의 말을 알아듣지 못한다면 벙어리에 불과할 뿐이다. 소통이라는 것은 '어?'하면, '아!'하는 것과 같이 "꽃잎을 스치자 한 마리 꿀벌"과 같이 달콤하게 젖어드는 것이다.

/권성훈 (문학평론가·경기대 교수)

권성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