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창]오뚜기

임승재

발행일 2017-08-07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80401000301600012471
임승재 인천본사 경제부 차장
중견기업 '오뚜기'가 화제다. '착한 기업'의 본보기로 평가받고 있다. 심지어 '갓(God)뚜기'라는 칭송까지 받는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오뚜기 함영준 회장을 청와대로 초청했다. 매우 이례적이었다. 내로라하는 대기업 총수들이 참석한 기업인 간담회라서 더욱 도드라져 보였다.

물론 오뚜기가 완전한 무결점 기업이라고 단언하긴 어렵다. 하지만 오뚜기 창업자(故 함태호 명예회장)의 심장병 어린이 후원, 경영 승계 과정의 정직한 세금 납부, 정규직 채용 노력 등 여러 가지 선행은 간담회에 참석한 대기업 총수들을 멋쩍게 할 만했다.

기자는 요즘 경인지역 창업자를 소개하는 인터뷰 기사를 쓰고 있다. 톡톡 튀는 사업 아이템으로 무장한 대학생 청년에서부터 평생직장이라 여겼던 회사에서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쫓겨나온 동료들과 함께 제2의 삶을 설계한 중년에 이르기까지 사연도 참 다양하다. 그동안 만난 창업자들은 대부분 '착한 기업'을 꿈꾸고 있었다. 대학 학자금 대출, 취업난, 사기, 명예퇴직, 부도…. 적어도 한 번쯤은 인생의 쓴맛을 본 이들이기에 언젠가는 성공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그 누군가에게 힘이 돼 주리라는 다짐이었다.

창업자의 따뜻한 마음을 확인할 때면 내심 뿌듯해진다. 비록 넉넉지는 않아도 국민의 혈세를 지원받으며 성공을 꿈꾸는 이들 아닌가. 가장 최근에 만난 한 청년은 지역아동센터에서의 봉사활동이 자신을 창업으로 이끌었다고 했다. "가정 형편이 어려운 아이들이 많았어요. 독서 지도 수업을 하던 중 집에 대한 생각을 물었더니, 초등학교 3학년 한 아이가 진지한 표정으로 '월세'라고 답하더군요. 가난했던 제 어린 시절을 보는 듯해서 가슴이 아팠어요. 제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됐죠. 돈을 벌어 복지사업을 해야겠다는…."

창업자들은 한결같이 "한번 쓰러지면 재기하기 힘들다"고 토로한다. 오뚝이처럼 넘어져도 다시 일어설 수 있는 건강한 창업 생태계가 조성되기를, 그리고 중견기업 오뚜기처럼 수많은 '착한 기업'들이 태어나기를 기대해본다.

/임승재 인천본사 경제부 차장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