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신규일자리 사업 발굴 보고회 개최

신창윤 기자

입력 2017-08-04 16:39:1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80401000303800012611.jpg
오산시 제공

오산시는 4일 오산시 신규일자리사업 발굴 보고회를 가졌다.

일자리정책을 강조하는 새 정부의 국정운영을 위한 이 날 회의에선 김태정 부시장이 주재했으며, 각 부서장이 2017년 제2회 추가경정예산에 반영하기 위한 하반기 오산시 신규일자리사업에 대해 부서별로 추진상황 및 앞으로 계획을 보고했다. 
이어 지난 6월 1일 일자리위원회에서 발표한 '일자리 100일 계획'을 중심으로 시 일자리정책에 대해 논의했다.

오산시는 현재 정부 정책의 1순위인 일자리정책에 맞춰 기 수립한 '오산시 일자리 만들기 추진전략'에 따라 2017년 상반기에 8천895개의 일자리를 창출했으며, 하반기에는 총 523개의 공공부문 신규일자리를 만들어 총 28억 2천만 원의 사업비를 집행할 예정이다.

2017080401000303800012612.jpg
오산시 제공

신규 발굴 사업으로는 ▲노인을 대상으로 한 실버 우리 마을 가꾸기 사업에 242명 ▲오산여성새로일하기센터 직업훈련(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양성과정)에 20명 ▲대학생 주말 일자리사업 10명 ▲청년인턴 일자리사업 60명 ▲ 청년창업 특례보증 지원 등이다.

김 부시장은 "노인, 장애인 등 취업 취약계층을 위한 공공부문 일자리확대, 청년실업 해소, 경력단절여성 재취업 등 계층별 맞춤형 취·창업을 지원할 것"이라면서 "산업단지 조성, 유망중소기업 유치, 내삼미동 안전산업 클러스터 구축 등 각종 사업을 추진해 공공부문과 민간부문 일자리 창출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오산/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