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논단]실내환경의 보건안전과 효율적인 공기질 관리 기대하며

우완기

발행일 2017-08-07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노인요양시설 등 중요관리 대상
오염물질 종류별 유입·배출 경로
정확히 파악하는 게 우선 필요
법 적용 안되는 소규모 시설
영세 중소기업 작업장 관리자
책임감 갖고 자발적 참여 절실


2017080601000342300014681
우완기 장안대학교 총장
얼마 전 맨홀에서 작업하던 근로자들이 숨지는 사고가 있었다. 밀폐된 공간에서 작업을 할 때는 우선적으로 작업 주변환경을 살피고 위험한 조건이나 요인을 사전 파악하고 이에 대한 사전 대비를 해야 한다. 이러한 위험환경에서는 우선적으로 실내 및 작업환경의 상태를 확인하고 작업을 해야 사전에 안전사고 등에 대비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는 행정안전부를 중심으로 각종 안전대책을 제시하고 관리를 하고 있으며, 고용노동부에서 사무실·작업장을 대상으로 산업안전보건법, 환경부에서는 신축공동주택과 지하역사 어린이집 등을 실내공기질관리법, 보건복지부는 실내체육관 등 공중이용시설을 관리하는 공중위생관리법, 교육부는 학교의 교실환경을 관리하는 학교보건법 등으로 각 부처별 특성에 맞게 관리하고 있다.

최근 국내 환경부 등의 보고에 의하면 시민 85%이상이 실내환경에서 생활하고 있으며, 인간의 안전하고 쾌적한 삶을 위하여 생활공간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지침을 제시하고 있다. 과연 나는 하루에 몇 시간을 실내환경에서 생활하며, 어떠한 환경인지, 무엇을 하고 있는지를 확인해 보아야 할 것이다.

우리가 살고 있는 경기도의 경우 실내공기질 관리법상 대상 다중이용시설의 현황은 2015년 12월 기준으로 4천549개소로 지속적으로 일부 시설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우리가 이용하는 법적 다중이용시설로는 지하역사, 지하도상가, 공항 및 버스터미널, 도서관, 박물관, 미술관, 산후조리원, 장례식장, 목욕장(대중사우나 등), 대규모점포, 의료기관, 어린이집, 영화관, PC방, 학원, 노인요양시설, 실내주차장 등 25개 시설을 다양하게 관리하고 있다.

각종 국내 조사 자료에서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한 실내공기질을 조사한 결과는 대상시설을 선택적으로 집중관리할 필요가 있는 것 같다. 특히, 민감시설로 분류되는 어린이집과 노인요양시설 등은 특별 관리하고,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지하역사(지하철) 등은 중요한 관리대상시설이다.

효율적으로 실내공기질 관리를 잘 하기 위해서는 대상시설의 특성별, 배출되는 오염물질의 종류별로 유입경로 및 배출 특성을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우선적으로 필요하고, 실내환경 내의 공기청정기와 같은 설비와 환기장치의 설치 및 유지관리 방법을 잘 지켜야 할 것이다. 또한 아직도 법 적용이 안되는 소규모 시설에는 관리자의 자발적 참여가 절실하며,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시행하고 있는 법적 제외시설인 소규모 시설에 대한 인증제를 실시하는 방안도 고려해 볼만 하다. 특히 지하공간이나 민감 및 취약 시설, 취약 계층에 대한 관리가 더 중요한 것 같다. 영세한 중소기업의 작업환경이나, 경제적 어려움을 겪으며 반지하에서 생활하는 노인들에 대해서도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다. 다중이용시설의 중요 실내 공간은 얼마나 관심을 갖고 관리를 하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결과가 나타나는 것 같다.

그러므로 무엇보다도 시설의 관리자가 책임감을 갖고 인간 중심의 개념에서 환경보건안전을 생각하고 좀 더 세밀한 관리 대책을 세웠다면 서두에 이야기한 사고 등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었지 않았나 생각된다. 사람이 생활하고 이용하는 실내환경 공간은 각종 재난 및 안전으로부터 안전성과 쾌적성은 보장이 되어야 하며, 이를 위한 구조적인 안전 문제와 설비는 물론, 환경관리 부분까지 세세하게 확인하고 점검해야 할 것이다.

최근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어린이집, 경로당, 장애인 시설 등을 대상으로 실내공기질 무료측정과 컨설팅을 시행하고 개선이 필요한 시설에 대한 공기청정기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한다.

그러나 보다 더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는 각 부처별로 운영되고 있는 실내환경 정책 관련 법령과 제도를 상호 연관성 있게 정비하여 일원화해 나가는 것도 운영 및 관리를 위해서는 필요할 것이다. 끝으로 우리가 관심을 가지고 조금만 더 신경을 써서 생활 실내환경의 보건 안전을 위하여 실내 공기질 등을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한다면 쾌적한 환경과 안전관리는 물론 국민의 복리증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우완기 장안대학교 총장

우완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