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전기자동차 시대의 도래

이종원

발행일 2017-08-17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사본 -이종원 투자유치산업국장
이종원 인천시 투자유치산업국장
칼 벤츠가 세계최초로 1886년 "말 없이 달리는 마차를 만들겠다"며 자동차를 만든 이래 130년 가까이 누려온 내연기관이 전기자동차라는 복병을 만나 종말을 맞이할 운명에 처해있다.

전 세계적으로 환경 전반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내연기관 자동차 배기가스에 의한 대기오염으로 내연기관에 대한 규제가 엄격해지고, 친환경에 대한 대안으로 전기자동차에 대한 기술개발과 보급노력으로 빠르게 패러다임이 재편되고 있는 것이다.

이미 전 세계 전기자동차 보급률 1위인 노르웨이에서는 월간 단위로 2017년 6월 전기차의 시장점유율이 순수 내연기관 자동차를 추월하는 현상까지 발생했다. 그동안 우리 나라에서도 전기자동차에 보급 확산 노력을 기울여 2017년 6월 기준 전국적으로 1만5천869대가 보급됐으며, 이중 인천시는 303대가 보급돼 도로를 누비고 있다.

우리 인천시도 미세먼지 저감을 통한 친환경 도시를 구축하기 위하여 앞으로 전기차를 대폭 늘릴 계획이다.

우선, 2016년 47대의 민간보급을 시작하였으며 올해는 262대, 내년에는 1천 대를 보급하고 매년 보급물량을 늘려 2020년까지 5천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또한 전기자동차 보급의 성공 여부는 충전기 보급 확대에 있다고 보고 2016년까지 급속충전기 23기, 완속충전기 101기를 설치했으며, 2017년 급속충전기 25기, 완속충전기 358기를 설치하고, 2020년까지 총 4천여 기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에 소요되는 사업비로 민간자동차 보급사업비를 포함해 1천22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와는 별도로 신축 건축물에 대해 '인천시 전기자동차 보급 촉진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조례'를 2017년 6월에 제정해 주차 면수 100면 이상인 시설은 200면당 1대 이상 충전기를 설치하고 이중 최소 1대 이상은 급속충전기 설치를 의무화하도록 했고, 한국전력공사와도 2017년 6월에 충전기 설치 업무협약을 체결해 인천 시내 공공부지 곳곳에 급속충전기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관련 단체 등과도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하주차장 내 벽부형 콘센트를 이동형 충전 인프라로 활용하는 등 충전 인프라 확충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전기자동차 구매자의 경제적 혜택으로 민간에서 전기자동차를 구매할 경우 인천 시민과 법인은 국·시비 보조금으로 1천90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전기차 충전요금도 저렴해 동급차종으로 비교 시 경유차의 16%, 휘발유차의 10% 비용으로 운행할 수 있어, 운행 거리가 많을 경우 내연기관 자동차에 비해 연료비 절감 효과가 훨씬 크다.

전기자동차 구매에 따른 세금 감면제도도 있다. 우선, 차량 가격의 5%인 개별 소비세는 200만원까지, 개별소비세의 30%인 교육세는 60만원까지, 차량 가격의 5%인 취득세는 200만원까지 감면된다. 4천만 원짜리 내연기관 자동차를 구입한다면 관련 세금을 460만원 이상 부담해야 하지만, 전기차를 구입한다면 자동차세 10만원만 부담하면 된다.

전기자동차는 엔진이 없기 때문에 주행 시 정숙성, 저진동으로 고품격 자동차의 특성을 갖고 있다.

앞으로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충 노력이 계획대로 이뤄진다면 향후 10년을 전후해 우리 인천시도 전기자동차가 대세가 될 것이라 조심스럽게 예상해 본다.

/이종원 인천시 투자유치산업국장

이종원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