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 in 송도]송도 센트럴파크 수로 확장· 보행교 설치사업 본격화

콘서트홀까지 물길 이어 '송도 랜드마크' 띄운다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17-08-14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 줌인 송도 센트럴파크 수로 연장3
인천 송도국제도시 센트럴파크 '아트센터 인천'(콘서트홀) 앞 수로를 확장하고 보행교를 설치하는 사업이 추진된다. /임순석기자 sseok@kyeongin.com

국내 최초 해수공원내 아트센터인천 건설
센터앞 수로 끊겨 '수상택시 운항' 걸림돌
120m구간 폭 30m·반원형 보행교도 조성
공사예산 38억 소요… 내년 하반기 마무리


2017081301000808600037213
송도국제도시 센트럴파크 '아트센터 인천'(콘서트홀) 앞 수로를 확장하고 보행교를 설치하는 사업이 추진된다. ┃위치도 참조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송도 센트럴파크 수로 확장 및 보행교 등 설치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2017081301000808600037212
송도 센트럴파크는 주민과 국내외 관광객이 많이 찾는 곳이다. 약 41만㎡ 규모의 국내 최초 해수 공원으로, 송도 국제업무단지 중앙부에 위치해 있다.

동북아트레이드타워 앞에서 G타워 인근을 지나 아트센터 부근까지 수로(길이 약 1.8㎞)가 연결된다.

문제는 수로가 아트센터 부근에서 단절되는 데다, 너비도 좁아진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수상택시가 아트센터 앞까지 운항하지 못하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아트센터 앞 수로 120m 구간의 너비를 30m로 확장할 계획이다.

또 단절된 부분을 개선해 수로 전체가 연결되도록 하고, 반원형 형태의 보행교를 설치할 계획이다. 사람의 이동을 위해 수면 높이로 나 있는 길을 없애는 대신 보행교를 설치하겠다는 것이다.

인천경제청은 수로를 확장하고 보행교를 설치하면서 수목 식재 등의 방식으로 그 주변을 정비하기로 했다. 야외 전시장을 설치하거나 주민과 관광객이 물을 접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는 방안도 구상하고 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아트센터 수로 인근에 상가가 들어설 예정인데, 지금은 나무가 적고 지장물이 많다"며 "상가와 수로 사이의 공원을 잘 정비하면, 경관과 상권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주민과 관광객이 물에 발이라도 담글 수 있는 (물놀이) 시설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로 확장 및 보행교 설치 공사는 올 10월쯤 본격화할 전망이다.

수로 확장 8억~9억원, 보행교 설치 15억원 등 약 38억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인천경제청은 추산하고 있다. 연내 공사가 시작되면, 내년 하반기 중 사업이 완료될 예정이다.

아트센터는 '송도국제도시개발유한회사'에서 건립한 후 인천시에 기부채납하도록 돼 있는 시설물이다. 공사(1단계)는 완료됐으나, 사업 주체 내부의 갈등으로 준공 신청이 늦어지면서 개관까지 지연되고 있다. 개관이 지연되고 있는 문제는 있지만, 우리나라 문화예술 분야의 주요 인프라이자 송도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수로 확장과 보행교 설치는 아트센터로 관광객을 모으기 위한 것"이라며 "많은 돈을 들여 새로운 시설을 설치하는 것이 아닌, 기존 시스템을 활용하고 개선해 사람이 모이고 쉴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드는 게 이번 사업의 목적"이라고 말했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