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경기도 바로알기 종주-해단식]선조 발자취 따라… 5박 6일 길 위의 교과서

신지영 기자

발행일 2017-08-21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사진9
지난 19일 경기대학교에서 경기천년의 역사를 만끽하고 5박6일간의 대장정을 마친 경기도 바로알기 종주단 대학생들이 내년을 기약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

130여명 수원화성 등서 천년역사 만끽
남부 19개·북부 12개 권역 대장정 마쳐


2017081901001234300057163
경기도 대학생들로 구성된 경기도 바로알기종주단이 경기 천년의 역사를 만끽하고 5박6일 간의 대장정을 끝냈다.

19일 오전 경기대학교 중앙세미나실에서 '2017 경기도 바로알기 종주'를 끝낸 130여 명의 대학생들이 해단식을 가졌다.

남부권역 종주단은 엿새 동안 수원·광명·부천·시흥·안산 등 도 남부 19개 권역을 도는 일정으로, 수원 화성·오산 독산성·여주 세종대왕릉 등 역사가 깃든 유적을 둘러봤다.

북부 권역 종주단은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공원·고양 행주산성·의정부 화룡사 등 북부 12개 권역을 답사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경인일보 김화양 대표이사사장은 "내년은 경기도가 '경기'라는 이름을 가진지 1천 년이 되는 해"라며 "새롭게 펼쳐질 '경기 1천 년'은 이 자리에 모인 여러분들이 열어가야 하며 이번 종주를 통해 느낀 경기도에 대한 애정을 바탕으로 새 시대의 리더로서 활약해달라"고 말했다.

경기도 바로알기 종주단
19일 해단식에서 리더상과 소통상을 수상한 학생들. 좌측부터 정희수(한국교통대), 김민강(연세대), 서동원(경인교대), 김종성(경기대) 학생.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

■전통 속에서 미래 찾는 '소통 리더' 4人

19일 해단식에서는 힘든 일정 속에서도 종주단을 챙기고 격려했던 학생들에게 '소통상'과 '리더상'을 수상했다.

정희수(한국교통대)·김민강(연세대) 학생이 소통상을, 리더상은 서동원(경인교대)·김종성(경기대) 학생이 수상했다.

정희수 학생은 "종주 시작 일주일 전 미리 신청을 할 만큼 기대가 컸다. 종주를 마치고 보니 기대보다 훨씬 좋은 일정이었다. 책에서만 보던 경기도 문화재를 직접 체험했다는 게 뜻 깊다"고 종주를 완주한 소감을 밝혔다.

김종성 학생은 "역사를 안다는 취지도 있었지만 사는 곳과 전공이 다른 친구들과 새롭게 만날 수 있었다는 점이 좋았다. 앞으로도 교류를 이어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민강 학생은 임진각 평화누리 공원에서 바라본 민통선을 가장 기억에 남는 장소와 순간으로 꼽은 뒤 "저기 우리가 만날 수 없는 (북한)사람들이 있구나 하는 생각에 가슴이 뭉클했다"고 말했다.

서동원 학생은 "일정 2일째까지 비가 왔는데, 신발과 옷이 다 젖는 어려움 속에서도 서로 격려하며 계속 걸었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며 잊을 수 없는 순간을 되돌아봤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