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 in 송도]'GTX-B 신설'·도시철도 급행화 가속도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 연계 ' 인천시, 송도 관련 사업은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17-08-21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82001001255300058371

'송도 ~ 마석' 수도권 광역철 추진
인천 1호선 '급행열차' 도입 결정
송도~계양 - 서울 접근성 편해져
'국제회의 복합지구' 지정 계획도


2017082001001255300058372
인천시가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와 연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각 실·국·본부는 '국민이 주인인 정부'와 '더불어 잘사는 경제' 등 5개 국정 목표에서 총 100개의 인천시 연계사업을 발굴했다. '국정과제 연계사업'을 보면, 신규 사업보다는 추진 또는 구상하고 있었던 것이 많다.

정부의 정책 방향과 함께해 국비 확보와 제도 개선 등 추진 동력을 얻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송도국제도시와 관련된 '국정과제 연계사업'은 어떤 것이 있는지 살펴봤다.

주민들의 관심이 높은 분야는 '교통'이다. 교통 문제는 교육, 녹지, 편의시설, 일자리 등과 함께 주거 지역을 선택할 때 매우 중요한 기준이 된다. 송도의 경우, 공원과 도로 등 도시 인프라는 잘 갖춰져 있지만, 서울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많았다.

인천시는 국정과제 '교통·통신비 절감으로 국민 생활비 절감'과 연계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인천 송도~경기 마석, 80.08㎞) 건설을 추진한다.

GTX 건설은 서울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것으로, 송도 주민 등 시민들의 대중교통 편익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되는 사업이다.

특히 GTX B노선은 최근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에 포함되면서 건설 가능성이 높아졌다.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 2019년 기본계획 고시 및 2020년 사업시행자 선정 등을 거쳐 2021년부터 공사가 시작될 것으로 인천시는 내다보고 있다.

'국정과제 연계사업'에는 인천도시철도 1호선 급행화 사업도 포함됐다.

이 사업은 송도국제업무지구와 계양구를 잇는 인천 1호선에 급행열차를 도입하는 내용이다.

사업비(예상)는 1천952억원이다. 인천시는 '인천 철도망 효율화 방안 연구용역' 결과에 따라 급행열차 도입을 결정했으며, 송도에서 계양까지의 이동시간(현재 54분)이 21분 단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인천시의 광역버스 확충사업도 계속된다. 송도의 경우, 서울 여의도·잠실을 잇는 노선 2개를 추가로 확보해 버스 9대를 투입하겠다는 목표가 있다.

인천시는 국정과제 '국민외교 및 공공외교를 통한 국익 증진'과 관련해 국제기구 클러스터를 송도에 구축할 계획이다.

송도를 제네바와 같은 세계적 국제기구 집적도시로 육성하겠다는 것이다.

송도는 공항 접근성이 좋고, 송도컨벤시아 등 회의·전시·관광·숙박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 송도에 입주해 있는 국내외 대학·기업과 협력도 가능하다.

이와 관련, 'GCF(녹색기후기금) 활성화를 통한 녹색환경 금융도시 송도 건설'은 문재인 대통령 지역공약에 반영된 상태다. 인천시는 GCF 연관산업 육성 및 집적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 중이다.

인천시는 송도와 영종도 일부를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지정하겠다는 계획도 이번 '국정과제 연계사업'으로 선정했다.

국제회의 복합지구는 개발부담금 및 교통유발부담금 감면, 용적률 완화, 국비 지원 등의 혜택이 있다. 인천시는 내년 7월 지구 지정 공고를 목표로 조례 개정, 용역 실시, 문화체육관광부 승인 신청 등의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인천시 투자유치산업국에서는 송도 11공구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 융합센터 내에 (가칭)'인천바이오공정전문센터'를 설립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복합쇼핑몰과 우수 외국인투자기업 유치로 일자리를 창출하고, 수도권정비계획법 개정 등 규제 완화를 계속해서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