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미의 나무이야기]안타까운 이별 아쉬움의 징표, 버드나무

조성미

발행일 2017-08-21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82001001262300058771
조성미 산림조합중앙회 서울인천경기 본부장
장마철보다 비가 더 자주 오는 날씨에 무더위가 한풀 꺾이긴 했지만 아직 남아 있을 늦더위에는 작렬하는 태양과 숨 막히는 지열을 피할 수 있는 시원한 계곡의 품이 무척이나 그리울 것이다. 물을 좋아해 계곡이나 개울, 호수 등 물가나 습지에서 무리지어 잘 자라는 나무, 우리에게 시원한 그늘을 선사해주는 버드나무이다.

버드나무 종류는 우리나라 전국에 분포하며 40여 종이 있는데, 민요 천안삼거리에 나오는 능수버들부터 새색시가 꽃가마 타고 가는 길에 가지를 길게 늘어뜨린 수양버들, 버들강아지라고도 불리는 시냇가의 갯버들, 우리나라에만 자생하는 키버들, 경북 청송의 주산지에 자라는 왕버들까지 다양하다.

버드나무는 버드나무과의 잎이 지는 넓은 잎 큰키나무로서 높이는 20미터까지 크게 자라며 암수딴그루이다. 줄기는 곧게 뻗으나 자라면서 비스듬해지며 가지가 굽어져 나와 전체가 둥그스름해진다. 꽃은 4월에 잎보다 먼저 피거나 거의 동시에 피는데 암꽃과 수꽃 모두 타원형으로 이삭처럼 뭉쳐서 달린다. 5월에 달리는 타원형의 열매는 다 익으면 껍질이 벌어져 하얀 솜털이 달린 씨앗이 나오는데 바람을 타고 잘 날아서 곳곳에 종자를 퍼뜨려 번식이 잘 되게 한다. 잎은 길이 5∼12센티미터 정도로 가지 끝에 어긋나게 달리는데 끝이 뾰족한 피침모양이며 얕은 톱니가 희미하게 있다. 잎은 서리를 맞으면 허옇게 돼서 떨어진다. 버드나무는 능수버들이나 수양버들과 달리 가지가 축축 처지지 않아 구별하기 쉽다.

버드나무류는 우리나라 전통 시문학에서 소재로 가장 많이 다루어졌다. 특히 봄이 오면 가장 먼저 눈을 틔워 봄을 대표하는 나무이기 때문에 봄날의 서정을 표현하거나 이별을 주제로 한 작품이 많다. 특히 옛사람들이 그냥 버들이라고 하는 경우는 수양버들을 말하는데 버들이 이별의 아쉬움을 나타내는 징표가 된 것은 중국의 고사와 관련이 있다. 당나라의 수도인 장안의 동쪽에 흐르는 '파수'라는 강에는 '파교'라는 다리가 있었는데 당시 파교에서 이별하는 사람들이 늘어진 수양버들 가지를 꺾어서 떠나는 사람에게 주고 그 사람의 평안과 무사함을 빌었던 것에서 비롯되었다. 조선 후기 이익의 '성호사설'에는 버들가지를 주는 것이 재물을 들이지 않고서도 정성을 표할 수 있는 흔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나와 있다.

불교에서 버들가지는 관세음보살의 대자대비를 상징해 실바람에도 나부끼듯이 미천한 중생의 작은 소망까지 귀 기울여 듣고 이루어주는 것을 나타낸다.

버드나무는 잘 휘어지고 부드러운 속성 때문에 종종 아름다운 여인의 모습에 비유되기도 했다. 조선시대 정도전은 '삼봉집'에서 버들가지를 여인의 가는 허리로, 버들잎은 긴 눈썹으로 비유했다.

우리 조상들은 귀신을 물리치기 위해 오월의 버드나무를 꺾어 문 위에 걸어 놓았다. 버드나무 줄기에는 '인'성분이 많다. 산골에서 도깨비가 나온다고 알려진 곳은 버드나무가 우거진 숲인 곳이 대부분인데 '인'이 캄캄할 때 빛이 나므로 이것을 도깨비불이라고 두려워했다.

버드나무는 한방에서 잎과 가지를 이뇨, 진통, 해열제로 사용해 왔으며, 서양에서도 현대의학의 아버지인 히포크라테스가 임산부의 통증완화를 위해 버들잎을 처방했을 정도로 오랜 기간 민간요법으로 이용되어왔다. 버드나무에서 추출한 아스피린은 가정상비용 통증완화제에서 심장질환 예방까지 다양한 효과가 입증되어 널리 쓰이고 있다.

/조성미 산림조합중앙회 서울인천경기 본부장

조성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