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 in 송도]IFEZ 글로벌센터 '교육·문화프로그램'

송도에 열린 외국인 사랑방 "한국생활이 궁금하다면…"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17-08-28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82501001672400077901
/사진 인천경제자유구역청·그래픽/박성현기자 pssh0911@kyeongin.com/아이클릭아트

2013년 G타워로 확장이전… 국내 정주 도움
문화·역사 강좌·전통문화 체험 등 행사 다양
의사소통 불편 해소 '한국어 교실' 최고 인기
회의·모임장소 활용… 찾아가는 통역지원도


2017082501001672400077902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글로벌센터가 외국인 정주 지원 구실을 톡톡히 하고 있다. IFEZ 글로벌센터는 송도국제도시 G타워 1층에 있다. 2011년 송도 미추홀타워에 문을 연 글로벌센터는 2013년 G타워로 확장 이전했다.

글로벌센터는 강의실과 휴식 공간 등을 갖추고 있다. 강의실에서는 한국어교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회의, 모임, 스터디 장소로도 활용되고 있다.

올 1월부터 7월 말까지 글로벌센터를 방문한 사람은 4천559명.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 또는 이메일을 통해 상담을 받은 사람도 1천369명이나 된다.

GCF(녹색기후기금) 등 국제기구 직원과 가족, 송도·청라·영종 등 IFEZ에 거주하는 외국인이 주로 찾는다. IFEZ에 거주하는 외국인은 송도 2천499명, 영종 1천201명 등 4천493명(6월 말 기준)이다. 지난 2003년 IFEZ 거주 외국인이 415명에 불과했던 점과 비교하면, 약 10배 증가한 셈이다.

국적별로는 중국이 921명으로 가장 많다. 다음은 미국인(599명), 한국계 중국인(345명), 베트남(264명), 일본(241명), 타이완(179명) 등의 순이다. 인기가 가장 높은 프로그램은 한국어교실이다.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있기 때문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올 5월29일부터 7월6일까지 IFEZ 거주 외국인 32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2%가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음식점 이용 시 불편사항으로는 '외국어 가능 직원 부족'(45%), '영어 메뉴판 부재 및 오용'(29%), '언어로 인한 예약의 어려움'(26%) 등 언어로 인한 불편함이 대부분이었다. 이 때문에 통역이 필요할 때는 친구와 지인(25%), 글로벌센터(17%) 등의 도움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어교실은 한글반, 초급반, 중급반, 고급반, 생활한국어반, 회화고급반 등 단계별·수준별로 운영되고 있다. 한국어 수준에 따른 맞춤형 수업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수강생은 선착순으로 모집하며, 수강료는 없다.

지난달에는 정규반(초급·중급·생활회화) 116명, 특별반 16명, 기초회화반 30명 등 총 162명이 수강했다. 글로벌센터는 찾아가는 외국어(영어)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글로벌센터 통역 자원봉사자들은 인천대입구역 등 인천도시철도 1호선 송도 구간 주요 역사, IFEZ 아파트단지 관리사무소에서 활동하고 있다. 길을 안내하거나 영어로 안내방송을 하고 있다. 안내문을 영어로 번역하는 일도 한다.

이들은 외국인들의 병원·은행 업무 지원, 휴대전화·인터넷 서비스 안내 등 행정 지원 서비스도 돕고 있다. 글로벌센터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행사로는 ▲한국 음식 만들기(분기별 1회) ▲한가위 전통문화 체험(9월) ▲문화강좌(분기별 1회) ▲역사탐방(연 2회) ▲성탄·송년이벤트(12월) ▲인문학 강좌(분기별 1회) 등이 있다.

역사탐방, 성탄·송년이벤트 등의 프로그램은 내국인과 외국인이 서로 소통하고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프로그램·행사 일정은 글로벌센터 게시판, 홈페이지(global.ifez.go.kr), SNS(페이스북 등)를 통해 공지하고 있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