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영화 산책·(10)카운터스]인종혐오에 날리는 유쾌한 카운터 펀치

공지영 기자

발행일 2017-08-31 제1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IC_Counters_Still04

혐한단체 '재특회' 맞선 일본인들
'이에는 이' 기상천외한 '반사' 활동
자유·연대 민주적가치 돌아보게 해


2017083001001952800090942
"조선인은 꺼져라! 바퀴벌레 조선인은 꺼져라!"

일본 거리 한가운데, 재일 한국인을 혐오하는 말들이 넘쳐난다. 재일 한국인이 일본 사회에서 특권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는 재특회(재일특권을 용납하지 않는 시민모임)가 거리 시위를 통해 2013년부터 지금까지 1천여 건이 넘는 헤이트 스피치, 이른바 혐오발언을 쏟아냈다.

그런데 거센 혐한 물결 속에 '잘못된 것을 잘못됐다'고 말하는 저항세력이 나타났다. 그것도 재특회와 같은 일본인들이 직접 나섰다.

DMZ국제다큐영화제에서 선보이는 '카운터스'는 일본 내 인종 혐오에 맞서 싸우는 행동주의자들의 이야기다. 일본 조직폭력배인 야쿠자 출신의 '다카하시'를 중심으로 한 이들은 자신들만의 유쾌한 방식으로 혐오발언에 대항한다.

다카하시를 필두로 카운터스의 행동대 '오토코구미'와 만난다. 이들은 재특회 회원들의 혐오발언을 '반사'하기 위해 진지하게 욕설을 연마하기도 하고, 재특 시위대 앞에 무작정 드러누워 도로를 점거해 시위를 방해하는 기상천외한 전략으로 일본 내 인종혐오 현장의 최전선을 지킨다.

이들의 과격한 방식 탓에 카운터스 안에서도 과격한 폭력단체라고 비난받기도 하고, 재특회 회원과 몸싸움을 벌여 경찰에 연행되기도 하지만, '차별을 없애자'는 목적을 지키기 위해 민주주의를 실현해 나가는 이들의 모습은 우리로 하여금 자유와 평화, 연대의 가치를 돌아보게 한다.

작품은 독특한 캐릭터와 재기발랄한 전개, 감각적인 편집으로 이번 DMZ국제다큐영화제의 국제경쟁에서 유일하게 상영된 한국작품이다.

/공지영기자 jyg@kyeongin.com 사진/DMZ국제다큐영화제 제공

공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