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 in 송도]'내년 예산안 정책토론회' 인천시, 송도관련 사업은?

송도 컨벤시아 2단계·스마트시티 기반시설 구축 마무리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17-09-18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6공구에 스마트시티 관로 구축
10월부터 워터프런트조성 공사
인천1호선 송도 연장 시비 투입
달빛축제공원 반려견 놀이터도

2017091701001082600051421
인천시가 2018년도 예산안 편성을 위해 '경제산업'과 '교통해양' 등 분야별로 주민 참여 예산정책 토론회를 진행했다. 이 토론회는 인천시 각 실·국에서 내년도 예산 편성 방향 및 주요 사업을 설명하면, 전문가들이 토론을 통해 의견을 제시하는 방식이다.

토론회 방청객 등 일반 시민들도 의견을 낼 수 있다. 예산정책 토론회는 인천시의 내년도 주요 사업을 미리 알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물론, 전문가·주민 의견 수렴 및 예산 배분 과정에서 일부 사업은 내용 또는 추진 시기가 변경될 수 있다. 내년에 인천시가 송도국제도시와 관련해 어떤 사업을 계획하고 있는지, 예산정책 토론회 자료를 통해 알아봤다.

인천경제자유구역 주요 사업은 '경제산업' 분야에 많이 포함됐다.

송도 등 인천경제자유구역은 교통, 방범, 방재, 환경, 시설물을 통합 관리·운영하는 스마트시티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최근에는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 구축·운영 기술을 베트남 등 해외에 수출하는 방안도 추진되고 있다. 인천시는 내년 말까지 송도 5·7공구 스마트시티(u-City) 기반시설 구축 사업을 완료하기로 했다. 또 내년에 송도 6공구 스마트시티 관로 구축 사업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송도 워터프런트 조성사업도 내년에 공사가 시작될 전망이다. 이 사업은 송도에 길이 16㎞, 너비 40~300m, 면적 5.33㎢ 규모의 물길을 만드는 것이다. 사업비(자체 재원 예상액)는 6천215억원이며, 타당성 조사 용역이 진행되고 있다.

인천시는 내년 3월까지 타당성 조사 및 투자 심사를 끝낸 뒤, 기본·실시설계와 공사 발주를 거쳐 10월부터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아암로(해안도로) 확장공사는 내년 말 98%의 공정률을 보일 것으로 인천시는 예상하고 있다. 이 사업은 송도 아트센터교~옹암사거리 구간 도로를 기존 6차로에서 8차로로 확장하는 것이다.

송도동 191의 1 일원(인천글로벌캠퍼스와 트리플스트리트 인근)에 8만7천33㎡ 규모의 공원(문화공원 2지구)을 조성하는 사업은 내년 4월 완료될 예정이다. 국제화복합단지 1호 근린공원 조성사업(송도동 147 일원 6천㎡)은 내년 3월 착공, 12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문화공원 3·4지구, 국제화복합단지 6~8호 완충녹지, 첨단산업클러스터단지 1·2호 연결녹지 조성사업 등도 내년에 공사가 본격화한다.

교통분야 계속사업으로는 '인천도시철도 1호선 송도 연장 건설'(2020년 12월 개통 예정)이 있다. 인천 1호선을 송도랜드마크시티까지 연장하는 이 사업에는 내년에 시비 140억7천300만 원 등 총 351억8천300만원이 투입될 전망이다.

인천시 문화관광체육국의 내년도 중점과제 중 하나는 'G-MICE 허브 도시 인천'이다. 이와 관련, 송도컨벤시아 1단계 시설 옆에 연면적 6만4천㎡ 규모의 컨벤션센터를 짓는 2단계 사업은 내년 7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송도컨벤시아 전체 연면적은 11만7천27㎡로 확대돼, 대형 행사 유치가 가능해진다.

인천시는 송도컨벤시아 및 마이스산업 활성화를 위해 국제회의 유치, 시민 참여 이벤트 개최, 인천 특화 박람회 육성 등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인천시 환경녹지국은 송도 솔찬공원 자연학습장에 '야생동물 구조·관리센터'(내년 3월 개관 예정)를 마련, 운영할 계획이다. 이 센터는 야생동물 구조·치료·복귀 지원과 교육·체험 기능을 결합한 복합형 에코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인천시는 공원 내에 반려견 놀이터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내년 1월부터 12월까지 송도 달빛축제공원(미조성공원)에 반려견 놀이터 5천㎡를 조성하겠다는 구상을 공개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 중이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