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 in 송도]가상현실 테마파크 '몬스터 VR'… 40일만에 유료입장객 3만 '돌파'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17-09-18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몬스터큐브에서 게임
GPM이 개발한 플랫폼을 통해 많은 콘텐츠가 들어있는 몬스터 큐브에서 게임을 즐기고있다. 인천 송도에 있는 '몬스터 VR'이 지난 14일 개장 40일 만에 유료 입장객 3만 명을 돌파했다. /GPM 제공

2017091701001082900051452
지난달 4일 인천 송도 트리플스트리트에 개장한 도심형 가상현실 체험 테마파크 '몬스터 VR'이 한 달여 만에 유료 입장객 3만 명을 돌파했다. '몬스터 VR'을 운영하는 (주)GPM(대표·박성준)은 "지난 14일을 기점으로 개장 40일 만에 3만 명의 유료 입장객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트리플스트리트 D동에 들어선 '몬스터 VR'은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 인천시 등 정부기관 및 지자체의 전폭적인 지원 속에서 문을 열었다. 이 같은 관심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VR산업의 대중화를 통해 청년들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미래 먹거리를 만들어 나갈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이었다.

GPM이 지난 40일간 입장객을 분석한 결과, 가족 단위가 많았다고 한다. '몬스터 VR'이 새로운 개념의 가족 놀이 공간으로 성장할 가능성을 확인한 셈이다.

평일 입장객은 400명 안팎인데, 주말에는 1천200~1천500명에 달했다. 전체 입장객 중에서 성인이 65%, 어린이가 35%를 차지했다. 성인들은 주로 VR과 어드벤처 놀이 공간에 익숙한 20·30대의 입장객들이 주류를 이뤘다.

정글존, 어드벤처존, 시네마존, 큐브존으로 나뉘어 있는 40여 종의 어트랙션 중에서 가장 인기를 끌었던 존은 큐브존이다. '몬스터 VR'은 GPM에서 만든 VR 서비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운영된다.

정육각형 모양의 큐브 안에 들어가서 고글 모양의 헤드셋을 쓰고 다양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큐브존은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인기를 끌었다. 큐브존에서 구현할 수 있는 게임 중에는 좀비 게임과 고소공포 게임, 과일 자르기 게임, 전략 게임, 바닷속 체험 등이 인기를 끌었다.

정글존에서는 래프팅과 번지점프가 어린이 입장객들에게 인기가 높았으며, 시네마VR은 성인들에게 인기가 많았다. 어드벤처존에서는 롤러코스터 등이 젊은 층의 인기를 독차지했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