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 칼럼]21세기 흑사병

이진호

발행일 2017-09-18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정원 댓글, 소문 사실확인 안한점 악용 사례
엄청난 정보 관리 한계있지만 안보·사회질서
붕괴시킬수 있는 '가짜뉴스' 관리 철저히 해야


2017091701001132100053121
이진호 인천본사 사회부장
1949년 남미 에콰도르 한 라디오 채널에서 드라마가 방송되고 있었다. 화성인들이 지구를 침공해 도시를 파괴하면서 많은 사람이 죽거나 다쳤다는 뉴스 형식의 방송이었다. 이어 정부 관계자 역할을 맡은 성우가 시민들에게 "침착히 대응해달라"는 담화를 발표했다. 각본에 의한 드라마였지만 내용은 뉴스보도 형식이었던 것이 화근이었다. 라디오를 듣고 있던 시민 수천 명이 공포에 질려 거리로 뛰쳐나온 것이다. 드라마 내용을 사실로 착각한 시민들은 공황 상태에 빠졌고, 도심 기능은 마비상태에 빠지기 시작했다. 방송국은 사태가 심각해지자 '화성 외계인 침공'은 드라마 방송이라며 사실이 아니라고 수차례 정정방송을 내보냈다. 이 사실을 뒤늦게 파악한 군중들은 격분한 나머지 폭도로 돌변해 급기야 방송국에 불을 질렀다. 드라마가 얼마나 실감 났으면 수천 명의 시민이 외계인 침공을 사실로 받아들였을까.

'정보전염병', '정보흑사병'으로 불리는 불확실한 정보로 인한 사회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인터넷, 휴대전화 진화로 세계인이 동시에 정보를 교환하고 의사를 전달할 수 있는 SNS가 발달하면서 전파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파급력도 커지고 있다. 처음 악소문을 퍼뜨린 사람을 처벌한다고 해도 이미 퍼진 악소문은 막을 방법이 없다. 이런 악소문은 전달되는 과정에서 더욱 부풀려지고 확대 재생산되는 악순환의 특징을 갖고 있다. SNS를 활용한 여론 형성, 인터넷 민주주의라는 말이 생겨날 정도로 국경을 넘어 모든 지구인이 하나의 이슈에 다양한 의견과 정보를 내놓는 시대에 접어들었다. SNS상에서는 단순한 의견에서부터 최고 전문가 수준의 정보가 공유될 정도로 원하는 것을 '검색'만 하면 얻을 수 있다. 하지만 순기능에 비해 정보전염병으로 인한 피해는 단순하지가 않다. 에콰도르의 라디오 드라마 방송처럼 순식간에 사회적 문제를 일으킬 소지가 크기 때문이다. 이런 현상은 이미 경제, 정치, 안보 등 사회 각 분야에서 나타나기 시작했다.

요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어느 분야 관계자들이나 가장 무서워하는 것이 SNS상의 '평판'이다. 정치인의 말실수, 기업 회장의 갑질, 대형 프랜차이즈의 잘못 조리된 음식으로 인한 질병 발생, 유명인의 사생활 등 어느 분야를 가릴 것 없이 SNS상에 민낯으로 드러나고 있다. 정치인 한 명, 기업 하나쯤 곤경에 처하게 하려면 인터넷에 악소문만 올리면 된다. 그다음에는 알아서 확대 재생산돼 급속도로 퍼진다. 우린 이미 2008년 배우 최진실씨가 루머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일을 경험한 바 있다. 현재 검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는 국정원 대선 개입 댓글 사건의 경우 인터넷상에서 소문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지 않는 점을 악용한 사례다. 거기에 익명성, 정보전달의 신속성, 소문의 파급성이 더해져 거짓이 사실로 여겨지기도 했다. 지난 미국과 프랑스 대선에선 언론 보도인 것처럼 위장한 '가짜 뉴스'가 판을 치면서 혼란을 겪었다.

우리 정부는 최 씨 사망 이후 사이버모욕죄, 허위사실유포 등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있지만, 교묘하게 진화하는 허위정보에 대처하기 위한 검증시스템도 꾸준히 개발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선진국들은 이미 악성루머, 허위사실 유포 등 '정보전염병'에 대처하기 위해 최고위기관리자(CRO·Chief Risk Officer)를 만들고 별도의 대응팀을 꾸리고 있다. 기업 홍보를 넘어 자신들에 대한 평판에도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관리하겠다는 것이다. 인터넷망을 통해 세계가 연결된 상황에서 엄청난 정보를 관리하는 것에는 분명 한계가 있다. 그렇다 하더라도 국가 안보와 사회질서를 무너뜨릴 수 있는 허위정보에 대한 관리는 절대 소홀해서는 안 된다.

/이진호 인천본사 사회부장

이진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