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앵글 시즌Ⅱ 물위를 걷다·(9)화성 전곡항]파도위 알록달록 리듬타는 음표들… 어화둥둥~ 뱃놀이

HWASEONG JEONGOK MARINA

이윤희 기자

발행일 2017-09-19 제1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하이앵글 시즌Ⅱ 물위를 걷다]화성전곡항
화성 전곡항에 정박된 요트와 보트들. 전곡항 마리나시설은 밀물과 썰물에 관계없이 배가 드나들 수 있어 서해안 최고의 요트 접안시설로 꼽힌다. 글/이윤희기자 사진/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

수도권 대표 레저 관광항구
조수간만 관계없이 입출항
국제보트쇼·요트대회 각광
낚시명소·회센터 인기만점

9 화성 전곡항


초록바탕에 빨강, 파랑, 노랑의 원색들이 향연을 펼치는 곳. 화성 전곡항(요트, 보트 정박시설인 마리나 중심)을 높은 고도에서 내려다보자 피에트 몬드리안의 작품이 들어왔다.

하이앵글4
화성 전곡항에 정박된 요트와 보트들. 전곡항 마리나시설은 밀물과 썰물에 관계없이 배가 드나들 수 있어 서해안 최고의 요트 접안시설로 꼽힌다. 사진/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

요트, 보트가 접안하는 '마리나'가 이국적이긴 했지만 큰 이끌림은 없었다. 하지만 고도를 높이자 그 어디에서도 볼수 없는 추상화 한폭이 눈에 들어왔다.

화성 전곡항은 수도권을 대표하는 '레저 관광항구'다. 화성시 서신면 전곡리에 있는 어항으로, 1996년 지방 어항으로 지정되며 전곡항 만의 특색을 이끌어내고 있다.

하이앵글8
전곡항을 드나드는 선박들이 이색적 풍광을 연출한다. 사진/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

몇 년전부터는 경기국제보트쇼와 코리아매치컵 세계요트대회가 이곳에서 개최되며 전세계인들이 찾는 어항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전곡항은 밀물과 썰물에 관계없이 24시간 배가 드나들 수 있는 장점을 가진 어항이다.

하이앵글7
월척을 낚은 시민이 즐거워하고 있다. 사진/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

여기에 더해 지중해에서나 볼 법한 항구 풍경이 저 멀리 해외에 나가지 않고도 펼쳐져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유람선, 보트, 카약 체험을 할 수 있고 배를 타고 낚시도 할 수 있는데다 5㎞만 가면 제부도가 있어 가족단위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다.

하이앵글10
전곡항을 드나드는 선박들이 이색적 풍광을 연출한다. 사진/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

어항 주변에 들어서 있는 회센터에서 신선한 해산물을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는 것도 빼놓을 수 없는 매력이다.

글/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사진/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

이윤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