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연·박성현·톰프슨,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1라운드 동반 플레이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7-10-10 22:02:2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101001000343300016481.jpg
프로골퍼 최혜진(왼쪽부터), 브룩 헨더슨, 유소연, 박성현, 전인지가 10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기자회견을 마치고 포즈를 취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은 12∼15일 이곳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여자골프 세계 랭킹 1∼3위 유소연(27), 박성현(24), 렉시 톰프슨(미국)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동반 플레이를 벌인다.

LPGA 투어가 10일 발표한 1라운드 조 편성에 따르면 유소연과 박성현, 톰프슨은 대회 첫날인 12일 오전 10시 35분 1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유소연과 박성현, 톰프슨은 올해 LPGA 투어 주요 부문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는 선수들이어서 세 사람이 속한 조는 대회 첫날부터 갤러리들의 관심을 끌 전망이다.

상금 부문에서는 190만 달러의 박성현이 1위, 178만 달러의 유소연이 2위고 톰프슨이 166만 달러로 3위다.

올해의 선수 부문은 유소연(150점), 톰프슨(147점), 박성현(130점) 순이다.

평균 타수 부문에서는 톰프슨이 69.015타로 1위, 박성현이 69.092타로 2위를 달리고 있으며 3위는 69.448타의 전인지(23)다.

전인지는 유소연-박성현-톰프슨 바로 앞 조에서 리디아 고(뉴질랜드), 최혜진(18)과 함께 경기를 시작한다.

12일부터 나흘간 인천 스카이72 골프클럽 오션코스(파72·6천316야드)에서 열리는 이 대회의 2라운드 조편성은 1라운드 결과에 따라 재조정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