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광장]4차 산업혁명과 대학 교육의 변화

문철수

발행일 2017-10-18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가적 화두 '제4차 산업혁명'
대학은 용어 집착할게 아니라
학교별 특화된 목표 설정하고
시대에 맞는 인재 육성 위해
융합적 지식 키울수 있도록
색다른 교육·사고 방식 가져야


2017101701000749600036401
문철수 한신대 교수
'4차 산업혁명 시대'라는 표현이 새 정부의 화두가 되고 있다. 지능정보화 사회를 기반으로 산업 체계가 혁명적으로 바뀔 것이라는 예측이 지배적이다. 물론 이와 관련해서 논란이 없는 것은 아니다. 애초에 이 용어는 클라우스 슈밥(Klasu Schwab)이 2016년 세계경제포럼 기조연설에서 언급한 이후 국내에서 유달리 급격하게 확산되었는데, 이 표현 자체는 이미 20세기 초반에도 언급된 바 있고 학자에 따라 4차 산업혁명을 설명하는 방식이 각기 다르기 때문이다.

사실 개념의 혼돈에 따른 방향성 논쟁은 이미 지난 대선 기간에 나타났다. 대부분의 대선 후보가 우리나라 산업 육성의 지향점으로 제4차 산업혁명을 들고 나오면서 누가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적임자인지에 대한 주요 담론이 형성되기도 했다. 또한 관료들이나 전문가들 역시 개념이 소개되었던 초기와 달리 그 방향성과 한국사회의 적용 방안에 대해 어느 정도 정리가 이루어진 것으로 본다.

그래서 현재는 무엇이 제4차 산업혁명인지에 대한 논쟁보다는 세계적인 산업변화의 흐름 속에서 우리는 어떻게 대처할 것이며,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할 것인가에 초점을 맞추어야 할 것이다. 우선 기계화, 산업화, 정보화의 3단계 산업혁명 이후 지능화로 대변되는 4차 산업혁명이 인공지능이나 빅 데이터 기술로 인해 추동되면서 국가 시스템이나 산업, 사회 및 삶의 영역 전반에 걸쳐 혁신적인 변화를 일으킬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한국 사회는 기회 요인과 위협 요인을 두루 갖고 있다고 보이는데, 기회라고 하면 우수한 ICT 기반, 인적 자원의 높은 교육 수준, 제조업 경쟁력 등을 들 수 있겠고, 위협이라고 하면 첨단 지능기술 수준이 낮고 이에 대한 전문 인력이 부족하다는 점을 들 수 있겠다.

하지만 대학의 입장에서는 오히려 이러한 위협 요인이 기회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제4차 산업혁명이 국가 과제로서 중요한 지향점으로 설정되었고, 이를 추진하기 위한 핵심적인 바탕이 바로 인재와 기술이기 때문이다. 그동안 한국의 대학들은 졸업 후에 바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인재들을 배출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 왔다. 종종 이런 노력들이 단순한 취업 인력을 양산하는 것으로 비판받기도 했지만, 사회 변화 속도에 걸맞은 인재들을 양성한 것도 사실이다.

물론 지금은 대학이 4차 산업혁명에 핵심이 될 수 있는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구축해야 할 시기라고 생각하는데, 이를 위해 대학별로 특화된 목표를 설정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그러나 전문 인력 부족 문제가 제기되었다고 해서 갑자기 인공지능 학과나 빅 데이터 학과 같은 맞춤형 창과를 하는 것은 매우 근시안적 대처일 것이다. 오히려 기존에 인정받고 육성해 온 분야를 4차 산업혁명의 방향성에 맞게 발전시키는 것이 적절할 것으로 보는데, 일례로 농업 부문의 경우 스마트 자동화 설비나 토질, 영양에 대한 빅 데이터 구축을 통해서 4차 산업혁명의 기조를 따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

또한 제4차 산업혁명이 국가적인 화두가 되었다고 해서, 그 용어에만 집착하여 부화뇌동하는 것은 대학이 나아갈 방향은 아닐 것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인재들을 키워내기 위해서는 보다 색다른 교육과 사고방식이 필요하다고 보는데, 학생들에게 단순 지식을 주입하기 보다는 융합적 지식을 배양토록 해야 할 것으로 본다. 2017 아시아 대학평가에서 1위를 차지한 싱가포르 난양공대의 경우 30년도 안된 젊은 대학이지만 모든 수업을 동영상으로 녹화하여 미리 예습 하고 수업시간에는 토론을 통해 학생들이 스스로 생각하고 고민하는 방식을 고수하고 있는 것 역시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인공지능 발달이 인간 소외로 이어지지 않기 위해서라도 인간의 능력과 덕성을 발현시킬 수 있는 대학 교육의 목표 수립이 절실히 요구된다.

/문철수 한신대 교수

문철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