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 여제' 이상화, 월드컵 대표선발전 500m 1차 레이스 1위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7-10-18 20:10: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101801000920600044361.jpg
21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 출전한 이상화가 온 힘을 다해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단거리 간판 이상화(스포츠토토)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국내 예선 격인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파견대표 선발전 여자 500m 1차 레이스에서 1위에 올랐다.

이상화는 18일 서울 태릉 국제빙상장에서 열린 여자 500m에서 38초52의 기록으로 출전 선수 14명 중 가장 빨리 결승선을 통화했다.

이상화는 이미 올해 세계종목별선수권대회 여자 500m에서 은메달을 따내 우선 선발자로 새 시즌 월드컵 대회 출전권을 확보한 상태다.

월드컵 대회 여자 500m 출전 쿼터는 총 4장이며, 이상화를 제외한 1~3위 선수가 월드컵 대회에 추가로 참가할 수 있다.

김현영(성남시청)은 39초12의 기록으로 2위에 올랐고, 3위는 김민선(서문여고·39초25), 4위는 박승희(스포츠토토·39초80)가 차지했다.

최종 순위는 20일 열리는 여자 500m 2차 레이스를 진행한 뒤 1,2차 레이스 중 개인 최고 기록으로 결정된다.

평창올림픽 쿼터는 2017-2018 ISU 스피드 월드컵 1~4차 대회 성적으로 획득할 수 있다.

국가당 최대 3장의 쿼터를 획득할 수 있는데, 이상화를 포함한 월드컵 출전 선수 네 명이 다른 나라 선수들과 경쟁하게 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