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 수영]박태환, 자유형 200m 2연패…대회 2관왕

올해는 1분46초23…작년 대회는 1분45초01

연합뉴스

입력 2017-10-23 17:26:4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102301001192100058451.jpg
23일 청주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육대회 수영 남자일반부 자유형 200M 결승. 박태환(인천시청)이 레이스를 마치고 기록을 확인한 뒤 주먹을 불끈 쥐고있다. 박태환은 이 경기에서 1분46초23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한국 수영의 대들보 박태환(28·인천시청)이 자유형 200m에서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인천광역시 대표 박태환은 23일 충청북도 청주시 청주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98회 충북 전국체육대회 남자일반부 자유형 200m에서 1분46초23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이날 오전 열린 예선에서 1분48초43으로 전체 1위를 기록한 박태환은 결승에서도 손쉽게 우승을 확정하고 '국내 최강' 자리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박태환은 올 7월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유일하게 '1980년대생'으로 결승에 올라 역영을 펼쳤다.

이번 대회 역시 80년대 생으로는 유일하게 결승에 진출했고, 한참 어린 후배들은 여전히 박태환 그림자만 따라가는 데 그쳤다.

박태환은 지난해에 이어 전국체전 자유형 200m 2연패를 달성했다.

박태환은 작년 전국체전 자유형 200m와 400m에서 좋은 기록을 내며 연거푸 우승해 재기의 발판을 마련한 바 있다.

박태환의 작년 전국체전 자유형 200m 기록(1분45초01)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기준 2위에 해당할 정도로 우수한 기록이며, 전국체전 최고 기록으로 남아 있다.

박태환의 자유형 200m 최고 기록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남긴 1분44초80이다.

올해 기록은 작년 대회에 미치지 못했지만, 세계선수권대회에 초점을 맞춰 전력을 다한 뒤 3개월 만에 출전한 점을 고려하면 나쁘지 않은 기록이다.

전날 계영 800m에서 인천시청 동료들과 금메달을 합작해 대회 2관왕에 오른 박태환은 24일 자유형 400m에서 대회 3번째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