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은동 각 세자리수' 확보]경기도, 홈강세 충북 턱밑 추격 '1위 탈환 눈앞'

김종화·강승호 기자

발행일 2017-10-25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금빛 비상
함미주(경기체고)가 24일 충북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제98회 전국체육대회 체조 평균대에서 금메달을 차지해 대회 2관왕을 완성했다. 제천/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핀수영 유민서 한국Jr신기록 달성
경보 전영은·높이뛰기 이동주 金


충주 전국체전 엠블럼
종합우승 16연패에 도전하는 경기도가 제98회 전국체육대회 메달 사냥에 나서며 순항을 이어갔다. 도는 24일 충북 충주 일원에서 열린 대회 5일째 정식종목 중 20개 종목이 완료된 오후 7시 현재 금 108, 은 106, 동 107개를 따내며 종합점수 1만6천207점을 획득했득 전날 보다 1계단 상승한 2위로 올라섰다.

도가 1위에 올라 있는 개최도시 충북(종합점수 1만6천293점)에 86점 뒤져 있어 1위 탈환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날 끝난 종목 중 씨름(금2, 은3, 동5개)과 펜싱(금7, 은5, 동6개), 근대5종(금2, 은3, 동3개)이 종목우승을 달성하며 도의 순위 상승을 이끌었다.

또 댄스스포츠(금1, 동1개)와 세팍타크로(금1개, 은1개)도 종목준우승을 달성하며 힘을 보탰다.

경기체고는 이날 금 6, 은 8, 동5개를 따내는 등 현재까지 금 18, 은 28, 동 18개 등 총 64개의 메달을 도선수단에 선물했다. 특히 핀수영 여고부 짝핀 100m에 출전한 유민서(경기체고)가 49초97을 작성해 한국주니어신기록(종전 50초12)을 새롭게 썼다.

육상에서는 여자일반부 20km 경보에서 전영은(부천시청)이, 남일반부 3천m 장애물경주에서는 김영진(도청)이, 높이뛰기 남대부 이동주(한체대)가, 포환던지기 남고부 김한빈(광명 충현고)이 각각 금메달을 신고했다.

태권도에서는 남자일반부 -58kg에서 김태훈(수원시청)이, 레슬링 남대부 자유형 57kg과 여자일반부 자유형 75kg에 출전한 조민수(한체대)와 박채린(용인대)도 각각 정상에 등극했다.

테니스 여대부 개인단식에서 심솔희(명지대), 태권도 여일반부 -57kg과 -73kg에서 이아름(고양시청)과 이원진(안산시청) 등도 우승을 차지했다.

충주/김종화·강승호기자 jhkim@kyeongin.com

김종화·강승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