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혁 가족, 24년간 빙상연합회장직 독식… 일감 몰아주기 의혹"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7-10-29 21:09: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121501001068900051581.jpg
1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4차 청문회에 참석한 이규혁 전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전무이사. /연합뉴스

이규혁 전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전무이사 일가가 20년 넘게 전국빙상연합회 회장직을 독점하면서 본인과 지인 회사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이 공개한 자료를 보면 이 전 전무의 아버지인 이익환 씨와 어머니 이인숙 씨, 그리고 이 전 전무는 지난 1992년부터 지난해 2월까지 회장직을 차례로 이어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이 전 전무의 삼촌 이태환 씨는 16년 동안 연합회 사무처장으로 근무했다. 마치 가족회사처럼 운영됐다는 지적이다.

이 전 전무는 앞서 '비선실세'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와 센터 건립에 힘을 합치고, 이후 기업들로부터 후원금을 받아 사용하는 과정에서도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으며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송 의원은 "빙상연합회가 지난 2009년부터 2015년까지 이 전 전무가 운영하는 업체와 1억여 원 규모의 계약을 맺었고, 지인이 운영하거나 지인이 소개해 준 업체에도 5억 2천여만 원어치의 계약을 몰아준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국가 예산을 지원받는 단체가 족벌체제로 운영된 셈이라고 지적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