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 투어 대항전 '더퀸즈'… KLPGA, 김하늘등 9명 출전

연합뉴스

발행일 2017-11-02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내달 1일부터 3일까지 일본 미요시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4개 투어 대항전 '더퀸즈'에 나갈 9명의 선수를 확정했다고 1일 밝혔다.

KLPGA 출전 선수는 팬텀 클래식이 끝난 시점을 기준으로 상금순위 상위 8명과 함께 추천선수 1명으로 구성됐다.

상금순위 상위 순으로는 이정은, 김지현(한화), 오지현, 고진영, 김해림, 김지현(롯데), 배선우, 김자영이 참가한다.

추천 선수로는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상금순위 1위를 달리고 있는 김하늘이 출전한다.

참가 선수 투표를 통해 캡틴으로 선정된 김하늘은 "나라와 투어를 대표해 나가는 대회라 출전하고 싶었다"며 "후배들을 잘 이끌어서 지난해에 이어 우승을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2015년부터 시작된 '더퀸즈'는 한국(KLPGA)과 일본(JLPGA), 유럽(LET), 호주(ALPG) 투어 등 4개 협회 총 36명이 참가해 경쟁을 벌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