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 in 송도]인터뷰|김기형 인천글로벌캠퍼스 운영재단 대표이사

산학협력 경제구역 성장동력
2020년 학생 충원 90% 달성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17-11-06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LJY_3946
인천글로벌캠퍼스운영재단 김기형 대표이사. 그는 편의시설 확충, 학생 충원율 향상, 해외 명문대학 추가 유치 등에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인천글로벌캠퍼스운영재단 제공
인천글로벌캠퍼스운영재단 김기형 대표이사는 "10개 대학 중 4개 대학 5개 학부를 성공적으로 유치해 캠퍼스가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는 전략을 마련하는 데 역점을 두고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올 9월 취임한 김기형 대표는 "대한민국 최초의 해외 명문대학 공동캠퍼스를 지원하는 재단의 대표로 취임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설립 초기 학생 수 부족 등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정착 단계에 진입했다고 볼 수 있다"며 "국내외에서 우리 캠퍼스를 벤치마킹하기 위한 방문과 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어 "올 가을학기 현재 1천700여 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다. 이들이 향후 친한(親韓) 인천그룹을 형성해 인천이 글로벌도시로 발전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학생 충원율은 아직 만족할 만한 수준이 아니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입주 대학들이 커리큘럼 신설과 정원 조정을 추진하는 등 학생 교육과 유치를 위한 전략을 세우고 있다"며 "해외 유학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외국대학 본교와 동일한 학위를 취득할 수 있기 때문에 입학 희망자가 계속해서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김 대표는 '교수·학생 편의시설 등 인프라 구축'과 '지역사회 소통·협력' 업무에도 중점을 둘 계획이다. 그는 "우리 캠퍼스는 진행형에 있는 학교다. 이제 걸음마 단계"라며 "테니스장과 잔디운동장 등 편의시설을 확충하고, 캠퍼스와 입주대학들을 널리 알리는 데 중점을 두고자 한다"고 했다.

또 "캠퍼스 활성화를 위해 대강당, 공연장, 수영장 등을 지역사회에 개방하고 있다"며 "글로벌 인재 양성은 물론 산학 협력 촉진을 통해 인천경제자유구역의 지속적인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인천글로벌캠퍼스 내에는 기업의 연구개발과 해외 진출 등을 돕는 '글로벌스타트업 캠퍼스'도 있다.

김 대표는 "글로벌 종합대학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더욱 많은 해외 명문대학을 유치해야 한다"며 "2단계 사업을 위해 인천경제청과 산업부, 교육부 등 관련 기관 간 긴밀한 협조가 필요하다"고 했다.

또 "2020년을 목표로 교수하우징 및 편의시설 확충, 학생 충원율 90% 달성, 해외 명문대학 추가 유치 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시민 여러분의 지속적인 관심과 격려를 부탁한다"고 했다.

김 대표는 공직 생활 동안 인천경제청에서 개발국장, 도시개발본부장, 차장 등을 역임해 관련 업무에 밝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