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털고 25득점 울어버린 이재영

김영준·강승호 기자

발행일 2017-11-13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흥국생명 이재영
12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흥국생명 이재영이 블로킹 벽을 피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KOVO 제공

주포 심슨 빠진 공격진서 맹활약
GS칼텍스전 3-0 완승 일등공신
흥국생명, 4연패 끊고 '꼴찌 탈출'
KB손보, 우리카드 원정 3-1 승


2017V리그
여자 프로배구 인천 흥국생명이 서울 GS칼텍스를 꺾고 4연패에서 탈출하는 저력을 보여줬다.

흥국생명은 1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도드람 V리그 원정경기에서 GS칼텍스에 세트스코어 3-0(27-25 25-20 25-22)으로 승리했다.

4연패에서 벗어나며 승점 3을 추가한 흥국생명은 2승5패(승점7)를 기록하며, GS칼텍스(3승4패·승점 6)를 끌어내리고 5위로 올라섰다.

흥국생명은 주포 테일러 심슨이 1세트 후반 부상으로 코트를 나왔지만 이재영이 25득점(공격성공률 42.3%)을 올리며 공격을 이끌었다. 또 이한비(11득점)와 정시영(7득점)이 힘을 보탰다.

1세트 이재영의 서브 득점으로 20-21로 추격한 흥국생명은 상대 범실로 24-24를 만들었다. 두 번째 듀스 상황에서 흥국생명은 이한비의 서브 득점과 이재영의 득점으로 첫 세트를 따냈다.

흥국생명 이재영3
흥국생명은 2세트 중반 16-14로 근소하게 앞선 상황에서 이재영의 2연속 서브 에이스가 터지면서 승기를 가져왔다.

3세트에도 흥국생명은 이재영의 스파이크와 조송화의 서브 득점, 이재영의 공격이 연이어 성공하면서 18-15로 달아났다. 듀크를 앞세운 GS칼텍스의 추격에 흥국생명은 24-23까지 쫓겼지만, 이재영이 경기를 마무리 짓는 공격을 성공시켰다.

이어서 진행된 남자부 경기에서는 의정부 KB손해보험이 홈팀 우리카드를 세트 스코어 3-1(25-18 20-25 25-17 30-28)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KB손해보험(5승 3패 승점 14)은 1위 삼성화재(5승 2패 승점 14)와 승점, 승수가 같지만 세트득실률에서 밀려 단독 2위로 올라갔다.

외국인 선수 알렉산드리 페헤이라가 58.97이라는 높은 득점 성공률을 앞세워 27득점으로 공격을 주도했다. 손현중 은 12득점을, 이선규는 블로킹으로 4득점을 뽑는 등 9득점을 기록하며 공수에서 활약했다.

/김영준·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김영준·강승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