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중국 펑산산에 밀려 세계랭킹 2위로… 격차 미미 시즌 마지막 대회서 결정된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7-11-13 14:02:1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71701001086000052342.jpg
'슈퍼 루키' 박성현이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막내린 US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우승했다. 사진은 박성현이 이날 최종라운드 4번홀에서 티샷하고 있는 모습. /AP=연합뉴스
 

'슈퍼루키' 박성현(24)이 여자골프 세계 1위 자리를 중국 펑산산에 1주 만에 내주게 됐다.

박성현은 13일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중국 펑산산에 밀려 2위로 내려앉았다. 유소연(27)도 2위에서 3위로 내려갔다.

펑산산은 지난 11일 중국 하이난성 신춘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블루베이 대회에서 우승하며 중국 선수 가운데 처음으로 골프 세계랭킹 1위에 등극했다.

이 대회에서 박성현은 공동 3위를 차지했다.

지난주까지 박성현, 유소연에 이어 3위이던 펑산산은 지난주 일본에서 열린 토토 재팬 클래식에 이어 2주 연속 우승하며 포인트를 쌓으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이번 시즌 3승이자 LPGA 투어 통산 9승을 거뒀다.

그러나 펑산산과 박성현의 랭킹 포인트 각각 8.46점, 8.44점으로 0.02점에 불과하고 박성현과 유소연도 0.01점 차이여서 오는 16일 개막하는 시즌 마지막 대회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결과에 따라 랭킹이 뒤집힐 가능성이 크다.

투어 챔피언십에서는 펑산산과 박성현, 유소연과 몇 주간 휴식한 렉시 톰프슨(미국)까지 톱 랭커들이 모두 출전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랭킹에서는 전인지(23)가 한 계단 올라서 톰프슨에 이어 5위를 차지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