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효진이 이끈 '현대건설 1위 상륙 작전'

한국도로공사전 22득점 만점활약
현건, 3-1로 연패 끊고 선두탈환
대한항공, 한국전력에 3-0 완승

강승호 기자

발행일 2017-11-15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V리그
여자프로배구 수원 현대건설이 양효진의 활약을 앞세워 2연패 수렁에서 벗어났다.

현대건설은 14일 오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프로배구 2017~2018 V리그 홈 경기 김천 한국도로공사와의 2라운드 두번째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5-21 21-25 25-13 25-16)로 승리했다.

이로써 현대건설은 승점 14(5승2패)점을 기록, 1위 탈환에 성공했다.

현대건설의 양효진은 블로킹으로 7득점, 서브로 4득점을 올리는 등 22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엘리자베스도 서브득점 4득점을 비롯해 18득점을 올렸고 황연주도 13득점을 기록하며 공격에 힘을 보탰다.

이날 현대건설은 블로킹(17-4)과 서브(9-2)에서 우위를 보이며 도로공사의 공격을 막아냈다. 팀 역대통산 2호로 서브 성공 1천700개도 달성했다.

현대건설은 1세트 시작과 함께 밝은 분위기로 경기를 이끌어 갔다. 수비에서도 안정적인 리시브를 가져가면서 높은 타점으로 상대의 블로킹을 피하며 세트를 가져왔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2세트 4점차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15-15 동점을 허용했고 엘리자베스와 이다영이 4개의 범실을 범해 세트를 내줬다.

현대건설은 3세트 엘리자베스와 양효진의 잇따른 서브득점, 이다영의 블로킹 2개 등을 묶어 15-3으로 달아났다. 이후 도로공사가 범실이 이어져 손쉽게 세트를 따냈다.

4세트에서도 양효진과 이다영, 엘리자베스의 블로킹 득점으로 6-2로 달아났고 엘리자베스의 서브에이스와 서브득점이 터져 경기 주도권을 가져왔다.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진행된 남자부 경기에서는 인천 대한항공이 수원 한국전력을 세트스코어 3-0(25-19, 25-23, 25-10)으로 꺾고 2연패에서 탈출했다.

대한항공은 4승 4패 승점 12점으로 7위에서 4위까지 단번에 올라섰고 한국전력은 2연패에 빠지며 3승 5패 승점 11점에 머물러 5위로 내려앉았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강승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