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월드컵 4차]황대헌, 1500m서 간발의 차로 은메달

양형종 기자

입력 2017-11-18 15:16:0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111801001247900059101.jpg
16일 오전 서울 목동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에서 남자 1,500m 예선전에 출전한 황대헌이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쇼트트랙 남자대표팀 막내 황대헌(부흥고)이 마지막 월드컵 대회 남자 1,500m에서 간발의 차이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황대헌은 18일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남자 1,500m 결승에서 2분 14초 209의 기록으로 샤를 아믈랭(2분 14초 179·캐나다)에 이어 2위에 올랐다.

그는 이날 준결승 1조에서 1위를 기록해 J.R.셀스키(미국), 한톈위(중국), 샤를 아믈랭, 사무엘 지라드(캐나다), 포콩느 티보(프랑스), 임효준(한국체대)과 결승에서 경쟁했다.

경기 초반 중위권에서 기회를 엿보다 6바퀴를 남기고 1위로 올라선 황대헌은 마지막 바퀴에서 아믈랭에게 추월을 허용한 뒤 결승선을 앞두고 스피드를 올렸지만, 역전엔 실패했다.

결승에 함께 오른 임효준은 티보와 몸싸움을 펼치다 페널티 판정을 받아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황대헌은 지난달 헝가리에서 열린 월드컵 1차 대회 1,500m에서 은메달, 네덜란드에서 열린 월드컵 2차 대회 1,5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중국 상하이에서 치러진 월드컵 3차 대회 1,500m까지 우승한 그는 3연패에 도전했지만, 아쉽게 목표 달성에 실패했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