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연구원 "경기도 뷰티업계 성장 원동력은 한류"

김태성 기자

입력 2017-11-22 18:22:3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도내 뷰티산업 중소업체들의 성장 원동력은, 뷰티한류에 힘입은 수출 덕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경기연구원이 발표한 '경기도 뷰티산업 육성방안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도내 뷰티제조업(화장품) 분야 100개 사업체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 업체의 57%가 수출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뷰티제조업이 전반적으로 영세한 환경임에도 불구하고 수출참여율이 높은 것은, 뷰티산업이 수출확대를 통해 성장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는 게 경기연구원의 설명이다.

수출 시장은 중국(34.2%)이 가장 높고 다음으로 동남아시아(27.6%), 미국(25.0%) 순이었다.

수출 활동 애로사항으로 글로벌경기침체 및 사드 등으로 인한 해외시장위축(52.6%)을 가장 많이 꼽았다. 거래처 발굴문제(38.2%)와 무역전문인력·마케팅인력 부족(30.3%) 도 애로사항이었다. 

수출에 비중이 높은 업체들은 육성책과 관련해서는 내수시장 판로확대(58%)라는 의외의 답을 했다. 국내시장 성공이, 결국은 세계시장을 지배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는 의견으로 분석된다.

경기연구원은 경기도의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해 ▲경기도 뷰티산업 지원센터 설치 ▲제품 평가·임상시험 지원 ▲마케팅 역량 제고 지원 ▲우수인력 유입촉진을 위한 우량 뷰티기업 홍보사업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