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시 지지율 19.2%…민주당 이어 2위"

국민정책연구원 여론조사…"野대표인물, 유승민>홍준표>안철수"

연합뉴스

입력 2017-11-23 13:55:3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112301001630900077831.jpg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통합포럼 조찬 세미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 하나로 합칠 경우 지지율이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2위로 올라설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23일 나왔다.

국민의당 싱크탱크인 국민정책연구원(원장 이태규 의원)이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8∼19일 전국 유권자 1천5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 표본오차 ±3.0%포인트)에 따르면 현재 정당별 지지율에서 국민의당은 5.5%로 집계됐다.

이는 더불어민주당(49.0%), 자유한국당(11.8%), 바른정당(6.3%)에 이은 4위다. 정의당은 5.4%였다.

그러나 국민의당-바른정당의 통합을 전제로 한 문항에서는 통합정당을 지지하겠다는 응답자가 19.2%로 나타났다. 이는 민주당(47.5%)에 이은 2위다.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11.7%로, 3위에 머물렀다.

국민정책연구원은 "통합정당을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현재 두 당의 지지율을 단순 합산한 11.8%보다 7.4%포인트 높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의 진로와 관련해선 다른 정당과 연대·통합해야 한다는 응답이 45.6%로 나와 '독자세력 성장' 40.0%보다 다소 높았다.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공감한다는 의견은 36.6%, 공감하지 않는다는 의견은 58.0%였다. 민주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는 공감 37.2%, 비공감 57.9%였다.

국민의당이 추구해야 할 노선으로는 '진보나 보수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은 중도'라는 답변이 36.1%로 가장 많았다. '진보에 가까운 중도'는 21.7%, '진보' 15.2%, '보수에 가까운 중도' 9.1%, '보수' 6.2%였다.

야권의 대표인물로는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26.2%를 얻어 1위에 올랐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8.2%,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4.5%로 그 뒤를 이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해서는 '매우 잘하고 있다'는 평가는 33.2%, '대체로 잘하는 편'은 46.0%로 긍정 평가가 79.2%에 달했다. '대체로 잘 못하는 편'은 12.0%, '매우 잘못'은 6.4%, 무응답은 2.4%였다.

이밖에 응답자들의 59.6%는 바람직한 정당구조로 다당제를 꼽았다. 양당제를 선택한 비율은 34.2%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