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이도희 감독, "리시브 안돼 전체적으로 무너졌다"

강승호 기자

입력 2017-11-26 18:52:0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리시브가 안되서 전체적으로 무너졌다."

여자 프로배구 수원 현대건설 이도희 감독이 리시브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 감독이 이끄는 현대건설은 26일 오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프로배구 2017-2018 V리그 홈 경기 KGC인삼공사와의 경기를 마친 후 "대전 KGC인삼공사는 수비력과 높이가 있는 팀인데 우리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어려운 경기를 했다"고 분석했다.

이날 현대건설은 지난 경기와는 다르게 수비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며 세트스코어 0-3(22-25 20-25 23-25)으로 패했다.

이 감독은 "공격이 안풀리면서 전체적으로 흐름이 좋지 않았다"며 "서브 리시브에서 잘 되야 우리가 준비했던 것들을 할 수 있는데 엘리자베스의 공격력을 끌어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세터 이다영이 편도선이 부어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며 "분위기 메이커가 좋지 않다보니까 전체적으로 분위기가 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2라운드를 마친 현대건설은 다음달 5일 3라운드 첫 경기에서 화성 IBK기업은행을 상대한다.

이 감독은 "일단 선수들에게 이틀 간의 휴식을 줄 계획"이라며 "체력훈련을 강화해 몸을 만들어서 3라운드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강승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