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비마다 단비 에이스의 품격

15득점 7리바운드 공격진 이끌어
신한은행, 삼성생명 69-67 격파

김종화 기자

발행일 2017-11-30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신한은행 쏜튼-삼성생명 토마스
'절대 못 지나가'-29일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 삼성생명의 경기에서 신한은행의 쏜튼(왼쪽)과 삼성생명의 토마스가 몸싸움을 하고 있다. /WKBL 제공

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 엠블럼
여자 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이 주전들의 고른 활약을 앞세워 용인 삼성생명을 꺾고 3연승 행진을 달렸다.

신한은행은 29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과의 경기에서 69-67로 승리했다.

신한은행은 이날 승리로 6승4패를 기록하며 3위를 유지했고, 삼성생명은 4승6패로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신한은행의 김단비는 15득점 7리바운드로 공격을 이끌었고 카일라 쏜튼도 11득점 11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신한 김단비
신한은행 김단비
반면 삼성생명은 끝까지 추격에 나섰지만 고아라와 김한별의 공백이 아쉬웠다. 엘리사 토마스가 22득점 17리바운드, 배혜윤이 16득점 5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공격력에서 아쉬움이 남았다.

전반을 32-29로 마친 신한은행은 3쿼터 들어 김단비와 그레이가 11득점을 합작하며 공격을 이끌었고 이에 삼성생명도 토마스를 중심으로 따라붙었다.

근소한 차로 앞서 있던 신한은행은 4쿼터 삼성생명의 박하나에게 7점을 허용하며 쫓겼지만 쏜튼과 유승희가 13점을 합작하며 점수차를 유지했다.

신한은행은 4쿼터 경기 후반 공격 기회를 계속 놓치며 위기에 빠졌지만, 김단비가 막판 집중력을 발휘, 다시 안정적인 차이를 만들어냈다. 곽주영의 득점인정반칙까지 더한 신한은행은 삼성생명의 추격을 뿌리치고 지난 패배를 설욕했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