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저축은행, 1순위 용병 브람 교체… 알렉스 친형 마르코 페레이라 영입

김종화 기자

입력 2017-12-01 09:24: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현재 리그 최하위를 달리고 있는 OK저축은행 러시앤캐시 프로배구단이 트라이아웃 1순위로 뽑은 브람과 이별을 고하고 마르코 페레이라(이하 '마르코')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2017-2018시즌 트라이아웃에서 가장 좋은 평가를 받고 1순위로 지명된 브람이지만 현재 좋지않은 팀성적과 서브, 파워등에서의 약점을 보이며 결국 팀과 이별을 하게 됐다.

브람 대신 새롭게 합류하게 된 마르코는 203cm 아포짓(라이트)공격수로 트라이아웃 당시에도 좋은 모습을 보였으며 최근 이탈리아 EMMA VILLAS에서도 라이트 주 공격수로 활약 중이었다.

구단관계자는 "사실 브람선수가 못해서 교체를 한 것은 아니다. 다만 현재 팀성적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뭐라도 해보자는 심정으로 교체를 결심했다"고 외국인 선수 교체 배경을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후위공격에 비해 다소 아쉬운 서브, 파워를 보여준 브람 대신 마르코 영입을 통해 이 부분을 해결하고 20점대 이후 결정력 부분도 기대를 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트라이아웃 시스템에서는 어떠한 외국인 선수가 와도 국내선수 활약 없이는 좋은 성적을 내기 힘들다. 국내선수들의 책임감 있는 모습도 동시에 기대해 본다"고 덧붙였다.

빠르면 5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리는 3라운드 첫 경기 의정부 KB손해보험 전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마침 KB손해보험에는 마르코의 친동생인 알렉스가 활약중이어서 V리그 첫 형제의 대결이 이날 이루어 질 예정이다.

2016-2017시즌부터 계속되어 온 OK저축은행 외국인 선수 수난을 이번 마르코의 영입으로 떨쳐 내고 순위싸움에 시동을 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 된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