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성단]'청와대'

오동환

발행일 2017-12-05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120401000188200008471

정권마다 잘도 바뀌는 게 부·처·청 명칭이고 없앴다가 살렸다가 정신이 어지러울 정도다. 문재인 정부만 해도 행정자치부를 행정안전부로, 중소기업청을 중소벤처기업부, 소방방재청을 소방청, 대통령경호실을 대통령경호처로 바꿨고 세월호 사고 후 박근혜 정부가 없앴던 해양경찰청도 살려냈다. 그 숱하게 바뀐 정부 부·처·청 이름을 몽땅 외우는 천재는 없을 게다. 한 번도 바뀌지 않은 건 국방부와 법무부라고 했던가. 그마저 철통국방부, 법치법무부 정도로 바꾸는 게 어떨까. 신기한 건 요지부동 '청와대' 명칭이다. 최순실 아지매가 뭐에 뭐 드나들 듯 들락거리며 국정을 농단했다니 바꿀 만도 하건만. '청와대'가 무슨 뜻인가. '청기와(靑瓦)'를 얹은 '높고 평평한 건축물(臺)'이라는 뜻이다. 그렇다면 빨간 기와로 교체해 '적와대(赤瓦臺)' 또는 '홍와대(紅瓦臺)'로 바꾸는 게 어떨까. 1960년 경무대(景武臺)→청와대로 바뀐 게 아직도 그대로라니!

괴이한 건 또 문 정권이 국가정보원을 '대외안보정보원'으로 바꾼다는 거다. 1961년 JP의 중앙정보부가 1981년 전두환 때 국가안전기획부로 개칭했다가 1999년 DJ가 다시 변경한 게 국가정보원이다. 그걸 또 대외안보정보원으로 바꾼다는 거다. 정보라는 게 대외(외국) 정보만 필요하고 대내(국내) 정보는 쓰잘 데 없다는 그 뜻인가. 미국 중앙정보국 CIA(Central Intelligence Agency)는 1947년 트루먼 정권 때 발족된 명칭이 지금껏 그대로다. 그로부터 트럼프까지 12번 정권이 갈렸어도 그 어느 대통령도 CIA 명칭을 바꾸지 않았다. 푸틴 대통령도 거기 출신인 러시아 KGB(국가보안위원회)도 그대로고 CIA와 KGB의 기능과 정보력 수준을 능가한다는 이스라엘의 모사드(Mossad→중앙공안정보기관)도 마찬가지다. 1951년 창설된 그대로다.

정권이 갈릴 때마다 없애고 만들고 변경시키는 게 하도 많아 정신이 없는데도 '청와대' 명칭만은 그대로인 건 신묘할 정도다. 1948년 7월 제헌국회에서 정한 국호(國號) '대한민국'도 '大'자가 사대주의 식으로 너무 거창하니 그 중간 중심인 '중한민국(中韓民國)' 쯤으로 고치자는 소리 안 불거지는 것도 그나마 다행이다. 하지만 모른다.

/오동환 객원논설위원

오동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