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프로배구]KB손해보험 권순찬 감독, "동생이 더 잘하겠죠"

강승호 기자

입력 2017-12-05 18:47:2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동생이 더 잘하겠죠."

남자 프로배구 의정부 KB손해보험의 권순찬 감독이 5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리는 도드람 2017-2018 프로배구 V리그 3라운드 원정 경기인 안산 OK저축은행과의 경기를 앞두고 "동생이 더 잘하겠죠"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OK저축은행의 새 용병인 마르코 페레이라는 KB손보의 용병인 알렉스의 형이다.

이날 프로배구 사상 첫 번째 '형제 대결'로 이슈가 되고 있다.

권 감독은 "트라이아웃때는 실력이 안나왔던 걸로 안다"며 "오늘 경기를 하면서 중간중간 전술변화를 가져 가려 한다"고 말했다.

알렉스는 형이 오는 것에 대해 환대하기 보단 걱정을 먼저 했다고 권 감독은 전했다.

권 감독은 "마르코가 팀이 좋은 상황에서 오는 것이 아니기에 알렉스가 걱정을 많이 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이어 권 감독은 "선수들은 늘 하던대로 준비했다"며 "자신감이 떨어진 부분이 있는데 끌어 올리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 감독은 "안되는 이야기보다는 팀 전체 분위기를 끌어올리자고 했다"며 "리시브가 많이 흔들려서 훈련을 많이 했다. 리시버들끼리 소통하라고 주문했다"고 말했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강승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