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밑 점령' 높이가 다른 삼성생명

부천KEB하나은행 90-81 격파
토마스 '27점·15리바운드' 활약

김종화 기자

발행일 2017-12-14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 엠블럼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이 부천 KEB하나은행을 꺾고 중위권 진출 발판을 마련했다.

삼성생명은 13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2017~2018 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90-8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삼성생명은 6승8패로 인천 신한은행(6승7패)을 반경기차로 바짝 추격했다. 반면 하나은행은 4승10패가 되며 최하위로 추락했다.

삼성생명은 토마스가 27점 15리바운드 9도움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허윤자가 17점, 강계리가 15점, 박하나가 14점을 각각 기록했다.

하나은행은 강이슬이 3점슛 4개를 꽂으며 25점을 넣었고 과트미도 16점 7리바운드로 활약했지만 승리를 만드는데 한계를 느꼈다.

특히 삼성생명은 리바운드에서 43개-22개로 골밑의 우위를 앞세워 승리했다.

삼성생명은 3쿼터까지 하나은행의 끈질긴 추격을 받았다.

1쿼터에서는 삼성생명의 토마스가 하나은행의 골밑을 공략해 10점을 넣으며 공격을 이끌었고 강계리도 5점을 보탰다.

하나은행도 강이슬과 김단비, 과트미가 득점에 가세하며 20-16으로 추격했다.

2쿼터들어 삼성생명은 토마스와 강계리가 11점을 합작했지만 하나은행도 과트미와 강이슬을 중심으로 추격에 나섰다.

전반을 36-31로 마친 삼성생명은 3쿼터 초반 하나은행 강이슬과 김단비에게 연속 3점슛을 허용하며 43-43 동점을 허용하며 위기에 빠졌다.

하지만 허윤자와 할리비가 득점에 가세하며 9점차까지 벌리며 3쿼터를 마쳤고 이후 점수차를 유지해 승리했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