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프로배구 수원 한국전력, 3-1 역전승으로 4위로 올라서

강승호 기자

입력 2017-12-19 21:59:3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자 프로배구 수원 한국전력이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4위로 한 계단 도약했다.

한국전력은 19일 오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3라운드 의정부 KB손해보험과의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17-25 26-24 29-27 25-23)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전력은 승점 24(7승10패)로 KB손보(승점23·8승9패)를 끌어 내리고 4위를 차지했다.

한국전력은 용병 펠리페가 블로킹 3개, 서브 6개 29득점을 올리며 시즌 첫 트리플 크라운을 완성했다. 전광인도 14득점으로 뒤를 이었다.

1세트 한국전력은 세터 이호건이 자리를 잡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며 세트를 내줬지만 2세트에는 펠리페의 서브에이스와 블로킹, 안정적인 서브 리시브로 점수를 리드하며 세트를 가져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한국전력은 3세트 21-20으로 한 점을 리드한 상황에서 진병운 주심의 불확실한 판정으로 시간을 지연시킨 KB손보가 두 번째 경고를 받으며 벌점을 받아 동점이 됐다. 시소 경기가 계속되다 듀스가 됐고 전광인의 스파이크와 상대 공격 범실로 세트를 어렵게 가져왔다.

이어진 4세트 3점차 뒤진채 끌려 가던 중 펠리페가 3연속 서브에이스를 만들어 내며 21-21 동점이됐다.

여기에다 KB손보의 네트 터치로 행운의 점수를 얻었고 '주포' 전광인의 공격으로 세트를 따오며 역전승을 거뒀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강승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