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시 정당 지지율 2위 여론조사 속출… 한국당 제친 결과도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1-01 11:36: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10101000024700000471.jpg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달 2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바른정당 원외 지역위원장들의 초청으로 열린 간담회에 참석해 유승민 대표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하면 현재 두 당의 합산 지지율을 넘어서는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들이 1일 나왔다.

동아일보가 여론조사기관인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9~30일 성인 1천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 따르면 '내년 지방선거에서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통합한다면 어느 정당에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통합신당은 14.2%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40.8%)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한국당의 지지율은 10.1%였다.

통합신당의 지지율은 보수정당의 아성으로 불리는 대구·경북지역(한국당 23.6%, 통합신당 15.2%)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한국당의 지지율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MBC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8~29일 성인 1천17명을 상대로 설문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도 통합신당의 지지율은 19.0%로 민주당(43.3%) 다음이었다.

통합신당의 지지율은 한국당(10.5%)보다 8.5%포인트 높았다.

서울신문이 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29일 성인 1천 명을 상대로 한 조사(95% 신뢰수준에 ±3.1%p)에선 통합당의 지지율은 13.5%였다.

통합당의 지지율은 민주당(44.0%)과 한국당(16.8%)에 이어 3위였다.

다만 통합당의 지지율은 한국당과의 경쟁에서 오차범위(±3.1%p) 내로 좁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통합당의 지지율은 국민의당(5.4%)과 바른정당(4.2%)의 지지율을 합친 것(9.6%)보다 3.9%포인트 높았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해 올해 지방선거에서 서울과 부산에서 단일후보를 내면 지지율에서 상승효과가 나타난다는 조사도 있었다.

국민일보가 엠브레인에 의뢰해 지난달 27~28일 서울 거주 82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5%포인트)에선 양당의 서울시장 단일후보 지지율은 15.3%였다.

국민의당(4.7%)과 바른정당(4.4%)이 각각 후보를 냈을 경우 합산 지지율보다 통합당의 후보 지지율이 6.2%포인트 높았다. 민주당 후보(46.9%)보다는 낮았지만, 한국당 후보(12.8%)를 오차범위에서 앞지른 것이다.

부산 거주 성인 825명을 상대로 한 조사에도 통합당의 부산시장 후보 지지율은 15.3%로 나타났다.

역시 국민의당(2.1%)과 바른정당(8.5%)이 부산시장 선거에 단일후보를 냈을 경우 합산 지지율보다는 높은 수치다.

다만 통합당의 부산시장 후보 지지율은 민주당(38.4%)과 한국당(19.2%)에 이은 3위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