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창]기왕이면 '광역경기도'였으면 좋았을 것을…

김태성

발행일 2018-01-08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10701000395800018831
김태성 정치부 차장
경기도지사 선거에 나설 선수들이 링에 올랐다. 잽(Jab)을 주고 받으며 탐색전을 치열하게 벌이고 있다. 현재 챔피언은 도전자보다 먼저 한방을 날리고 싶다. 전문가들이 현 챔피언의 열세를 점치기에 마음은 더욱 조급했다. 둘 다 물러서지 않는 인파이터 스타일이어서, 실수는 용납되지 않는다. 그리고 첫 번째 라이트스트레이트가 뻗어 나왔다.

오는 6월이면 결정될 차기 도백의 자리를 두고 현 챔피언과 도전자의 경쟁이 달아오르고 있다. 보수 남경필 경기지사, 진보 이재명 성남시장의 양강구도가 일찌감치 자리잡아, 나머지 후보군들이 조바심을 낼 정도다. 선두권에 자리 잡은 두 사람 모두 현 상황이 싫지 않은 눈치다. 싸움을 통해 화제를 불러일으키는 양측의 노이즈마케팅 전략도 일정 부분 성과를 냈다는 분석이다.

남 지사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이같은 상황을 부인하지 않았다. 내심 이 시장이 민주당 후보가 되기를 바란다는 뉘앙스도 풍겼다.

지난 바른정당 대선 경선 당시 유승민 대표와의 경쟁을 되돌아보며, "피하니 싸움이 되지 않았다"며 유 대표의 아웃복싱 스타일을 흥행 저조 원인으로 꼽기도 했다. 그런 그가 이재명이라는 제대로 된 맞상대를 만난 셈이다.

그러던 와중에 다음 선거의 정책 의제로 서울과 경기를 합치자는 '광역서울도'라는 강력한 펀치를 날렸고, 이 펀치로 또다른 공방전이 시작됐다.

경기도는 대한민국 경제의 심장이라 불리면서도 서울의 등쌀에다 지방의 눈치까지 보고 있다. 그런 경기도의 최대 고민인 규제를 해결하고 메가시티로 가자는 취지는 십분 이해하고 공감한다. 이만한 어젠다를 뒤집을 민주당 후보가 있을까를 생각하면, 멋진 한방을 날린 셈이다.

그러나 뒤집어 놓고 보면, 광역서울도 한마디에 경기도 자존심은 구겨졌다. 하필이면 올해는 경기정명 천년의 해다. 서울은 수년 전 정도 600년을 대대적으로 기념했다.

그러나 경기도는 현 지사가 재선 프로젝트로 '경기'라는 지명을 지우자고 하는 셈이다. 말도 '아'다르고 '어'다르지만, 공약도 마찬가지다.

경기도지사 선거인만큼 같은 뜻이어도 '광역경기도'라고 이름을 붙였으면 좋았을 것을 하는 아쉬움이 든다. 경기도민으로서 말이다.

/김태성 정치부 차장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