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용 의정부시장 새해설계]경전철사업 빠른 정상화 자신… 지역경제 활성화 결실 기대감

최재훈 기자

발행일 2018-01-09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의정부경전철1
의정부경전철이 지난해 파산으로 안팎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1일 이용객이 4만 명에 육박할 정도로 이용자가 늘어 손익분기점에 달한 것으로 평가되면서 정상화의 희망을 낳고 있다. /의정부시 제공

수지균형 접근, 새사업자 선정
'8·3·5 프로젝트' 구체적 성과
친환경 첨단 교통 인프라 구축

안병용 의정부시장 신년인터뷰
의정부시는 지방선거가 있는 올해 무엇보다 시정 안정화에 주력하기로 했다. 지방선거를 공정하게 관리하고 민선 6기에 추진된 주요 사업을 잘 마무리 짓겠다는 계획이다.

민선 6기를 얼마 남겨 두지 않은 시점에 의정부시에는 힘든 과제가 주어졌다. 지난해 5월 경전철 주식회사에 내려진 파산선고로 초래된 위기를 수습하고 경전철 운영을 조속히 정상화해야 하는 과제다.

시는 파산선고 전부터 이에 대한 대비를 충분히 해왔기 때문에 앞으로 안정화에도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의정부시 마크
시가 경전철 정상화를 이처럼 긍정적으로 내다보는 것은 최근 크게 늘어난 이용자 수 때문이다.

최근 조사에서 하루 평균 경전철 이용자 수는 4만여 명으로 이는 경영수지 균형에 근접한 수치다. 이대로라면 만년 적자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기대감을 낳고 있기 때문이다.

의정부시는 올해 9대 역점사업을 제시했다. 지역경제 활성화, 미래 창의적 인재육성, 친환경 교통 인프라 구축, 맞춤형 복지 서비스 확대, 시민 중심 주거복지 실현, 재해재난 종합예방시스템 운영, 문화·예술·체육 진흥, 국가유공자·보훈 가족 지원강화 등이 그것이다.

이 가운데 지역경제 활성화는 그동안 시가 꾸준히 추진해온 이른바 '8·3·5 프로젝트'가 올해 구체적인 성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청신호를 보내고 있다. 8·3·5 프로젝트는 지난 2014년부터 강력히 추진해온 경제정책으로 관광객 800만 명 유치, 3만 개 일자리 창출, 5조 원 경제효과 유발을 의미한다.

시는 8·3·5 프로젝트의 토대가 어느 정도 마련돼 올해부터 지역 경기회복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의정부시는 올해 첨단 교통시스템을 확충해 친환경 교통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많은 예산을 들여 확충한 도로 등 교통시설을 효과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겠다는 것이다. 교통 인프라를 시설에서 운영 중심으로 갖춰나간다는 전략이다.

시는 단기적인 시책과 함께 시의 미래발전을 좌우할 장기발전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간다는 목표다.

고산동에 들어설 의정부 복합 융합단지는 첨단산업과 문화·예술 산업이 어우러진 신개념 클러스터로 장기발전 전략의 핵심사업이다.

시는 올해 이 사업과 관련, 도시개발구역 지정 등 후속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 또 전국 최초로 민자개발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는 직동·추동공원 조성도 차질 없이 이어가고 국도 39호선 송추길 확장 사업 실시설계 용역도 발주할 계획이다.

안병용 시장은 "올해는 전국 동시 지방선거가 있는 해로 공정한 선거관리에 빈틈없이 대비하겠다"며 "그동안 우리 시는 어두운 이미지가 강했고 지난 60년간 온갖 개발제한으로 불이익을 받아왔지만, 이제 시민 모두의 지혜와 힘을 모아 희망도시 의정부를 현실화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의정부/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최재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