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랜드마크 올리는 '청라 시티타워'

지상26층 고층빌딩 착공 예정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18-01-09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81401000917700042211.jpg
청라 시티타워 야간 투시도. /보성산업 제공

 

인천 청라국제도시(경제자유구역)의 랜드마크가 될 '청라 시티타워'가 올해 상반기 첫 삽을 뜰 전망이다.

8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청라 시티타워 및 복합시설이 올 상반기 착공할 예정이다.

청라 시티타워는 청라국제도시에 건설될 지하 2층, 지상 26층, 연면적 9만 660㎡ 규모의 고층 빌딩이다. 건물 높이는 448m다. 사업비는 시티타워 건립비 3천32억 원, 복합시설 조성비 880억 원, 기반시설비 139억 원 등 총 4천158억 원이다.

사업시행자인 '청라시티타워주식회사'는 2022년까지 시티타워 및 복합시설 건립공사를 완료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청라 시티타워·복합시설 건립사업은 지난해 경관, 건축, 교통영향평가 심의를 받았다. 1월 인허가 획득, 3월 실시설계 완료 등을 거쳐 올 상반기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인천경제청은 예상하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청라의 랜드마크이자 인천경제자유구역을 상징하는 건축물이 될 것"이라며 "투자 유치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청라에 들어서는 신세계그룹의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청라'도 올해 공사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주)스타필드청라는 청라 서북쪽 복합유통시설 용지 3개 필지 16만 3천여㎡에 '스타필드 청라'를 건립할 계획으로, 지난해 인천경제청으로부터 건축 허가를 받았다.

인천경제청은 "복합쇼핑몰 건립이 국내외 관광객 유치와 주민 편의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스타필드 청라 연내 착공을 목표로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