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급 회담 3개항 보도문 채택]남·북, 평창 대표단 파견·군사회담 합의

선수단·응원단·예술단 등 올림픽 역대 최대 규모… 관계 개선 '물꼬'

김순기 기자

발행일 2018-01-1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공동보도문 교환 마친 남북
공동보도문 교환 후 악수-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 종료회의에서 공동보도문을 교환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민족문제 민족끼리 해결" 담아
서해 軍 통신선 2년만에 복원도
비핵화 발언엔 북측 강한 불쾌감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에 파견할 방문단 규모가 역대 최대가 될 전망이다. 남북은 또 군사당국회담에도 합의해 남북관계 개선의 물꼬가 트였다.

남북은 9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고위급 회담을 갖고 3개 항의 언론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여기에는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군사당국회담 외에 '민족 문제는 민족끼리 해결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날 회담은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시작으로 4차례에 걸쳐 이어졌고 오후 8시에는 종결회의를 가졌다.

북측 수석대표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전체 회의 기조발언에서 평창동계올림픽에 고위급 대표단과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 시범단, 기자단 등을 파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파견하는 방문단은 역대 최대인 수백명 규모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은 과거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국제대회에 선수단과 응원단을 함께 보낸 사례는 있지만 이처럼 다양한 방문단을 꾸리겠다는 의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특히 주목되는 부분은 예술단으로, 이른바 '북한판 걸그룹'으로 불리는 모란봉악단이 포함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와 함께 이번 회담에서 우리 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비핵화를 언급했는데 이에 대해 북측이 회담을 끝내고 강한 불쾌감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은 기조발언에서 "상호 존중의 토대 위에서 협력하면서 한반도에서 상호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며 "조속히 비핵화 등 평화 정착을 위한 대화를 재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2년 가까이 끊겨있던 서해 군 통신선을 복구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이 오늘 남북 고위급회담 오전 회의에서 서해 군 통신선을 오늘 복원했다고 우리 측에 설명했다"고 밝혔다. 서해 군 통신선은 북한이 2016년 2월 우리의 개성공단 전면 중단에 대응해 끊은 것으로, 1년 11개월 만인 10일 오전 8시 정상가동 된다.

/김순기기자 ksg2011@kyeongin.com

김순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