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공연예술페스타 in' 안산 24일부터 4일간 아트마켓]고르고 고른 무대 '베스트 컬렉션'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1-12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베스트컬렉션3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의 'Don't Do'. /안산문화재단 제공

우수 공공극장 상주단체 4곳 선정
'Don't do' '빨간 구두-영원의 춤' '토끼전'등
쇼케이스서 이색연극 색다른 경험

'제4회 경기공연예술페스타 in 안산'(G-FABe 2018, 이하 페스타)이 오는 24일 안산문화예술의전당에서 대단원의 막을 연다. '경기공연예술페스타'는 경기도내 공공극장에 상주하고 있는 예술단체들이 한해 동안의 성과를 공유하고, 우수한 공연들을 소개하며 더 나아가 아트마켓의 장으로서 마련된 축제의 자리다.

지난 2015년 의정부예술의전당에서 처음 개최된 이후, 안양과 구리에서 연이어 개최되며 성공적인 축제로 자리매김한 '경기공연예술페스타'를 안산문화재단에서 유치함에 따라 오는 24일부터 4일간 안산시민들은 다채롭고 아름다운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베스트컬렉션3
서울발레시어터·군포프라임필 '빨간 구두-영원의 춤'.

안산문화재단과 경기문화재단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경기지회가 후원하는 페스타는 먼저 지난해 동안 공연됐던 도내 공공극장 상주단체들의 공연 중 가장 돋보이는 성과를 보여준 4개 공연을 '베스트컬렉션'으로 선정, 공연한다.

오는 24일(수) 달맞이극장(중극장)에서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의 'Don't Do'가 열게 된다. 국내에서 가장 주목받는 두 안무가 김보람과 안영준의 공동 안무로 화제를 모은 이 작품은 '하지 말아야 할 것 안에서 자유롭기 위한 인간의 본능'에 대한 이야기를 선사한다.

베스트컬렉션3
예술무대 산의 '그의 하루'

25일에는 별무리극장(소극장)으로 무대를 옮겨 직장인의 하루를 마임과 인형과 오브제, 음악으로 감성적으로 표현해낸 예술무대 산의 '그의 하루'가 펼쳐진다. 26일에는 서울발레시어터와 군포프라임필하모닉의 공동 협업 작품인 '빨간 구두-영원의 춤'이 해돋이극장 무대에 오른다.

우리가 익숙하게 알고 있는 잔혹 동화 '빨간 구두'를 재해석해 낸 작품으로, 현대무용가로 각광받는 '차진엽'과 TIMP 음악감독 '최우정'이 창작 진으로 참여해 더욱 주목받는 작품이다.

마지막 날인 27일에는 연출가 고선웅이 이끄는 극공작소 마방진의 '토끼전'이 펼쳐진다.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가족음악극으로 새롭게 구성했으며, 국악을 더해 경쾌하고 유쾌한 웃음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베스트컬렉션3
극공작소 마방진의 '토끼전'

베스트컬렉션 공연 외에도 쇼케이스 무대로 우리에게 익숙한 '빨간 머리 앤'을 '걸판여고 연극반' 무대로 옮겨 신나는 뮤지컬로 꾸며낸 '극단 걸판'의 뮤지컬 '앤ANNE', 안무가 최진수를 주축으로 한 발레예술단체 'S Ballet Group'의 뛰어난 예술가의 비극적 삶을 그린 'La Danaide', 그리고 평생 애니메이션 주제곡만 불렀던 가수를 주인공으로 한 독특한 이야기를 그려낸 '극단 불의 전차'의 연극'꽃불'까지, 저마다 색다른 3가지 공연을 한 무대에서 만날 수 있다.

베스트컬렉션은 4개 공연을 패키지로 예매할 시에는 50%의 특별 할인도 제공하고 있다. 티켓은 전석 2만원(베스트컬렉션 4개 패키지 50%할인), 예약은 콜센터(080-481-4000), 단체관람(031-481-4028)으로 문의하면 된다.

안산/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