웬만해선 IBK를 막을 수 없다

김희진, 시즌 최다 23점 만점활약
KGC 인삼공사 3-0 꺾고 '5연승'
선두 한국도로공사 3점차 맹추격

강승호 기자

발행일 2018-01-11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IBK 김희진
'날아오른' 김희진 IBK기업은행 주포 김희진(오른쪽)이 10일 화성체육관에서 열린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에서 수비벽을 피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KOVO 제공

2017V리그
여자 프로배구 화성 IBK기업은행이 1위 탈환에 대한 투지를 앞세워 5연승을 기록했다.

IBK는 10일 오후 화성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KGC인삼공사전에서 3-0(25-21 25-16 25-23)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IBK(승점 35·12승6패)는 1위 김천 한국도로공사(승점 38·13승5패)에 승점 3점차로 바짝 추격했다.

5연승은 IBK 주축 공격수 김희진과 메디가 앞장섰다.

김희진은 서브 5개, 블로킹 3개 등을 성공시키며 이번 시즌 최다 득점인 23점을 기록했고 메디도 19점을 올리며 활약했다.

IBK는 경기 내내 날카로운 서브로 상대 리시브 라인을 흔들었다.

1세트 11-11 상황에서 IBK는 메디의 공격 성공, 김희진의 공격과 블로킹 득점으로 14-11로 달아났다.

KGC가 한송이를 투입하며 분위기 전환에 시도했지만 김희진과 메디가 잇따라 득점에 성공하며 점수차를 유지했다.

2세트 초반 팽팽한 접전이 이어졌지만 IBK는 김희진이 3연속 서브 득점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여기에 메디가 블로킹으로 점수를 보탰고 고예림과 김수지의 서브득점까지 터지며 순식간에 12-6으로 달아났다.

탄력을 받은 IBK는 9점차로 20점 고지에 오르며 KGC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승기를 잡은 IBK는 김희진을 앞세워 10-7로 앞서 나갔고 KGC가 잇따라 범실로 점수를 내줘 17-13을 만들었다.

IBK는 19-18, 1점차까지 쫓기며 위기에 빠졌지만 김수지의 활약으로 다시 3점차로 달아나며 승리를 지켰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강승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